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한미 北 발사체에 절제된 목소리…대화 모멘텀 유지”
입력 2019.05.21 (15:21) 수정 2019.05.21 (15:37)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이 긴밀한 공조와 협의 속에 한목소리로 차분하고 절제된 목소리를 냄으로써 비핵화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 나갈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1일) 정경두 국방장관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등 한미 군 주요 지휘관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오찬 간담회에서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한의 '단도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의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도 아주 빛이 났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단도 미사일'이라고 언급했지만, 실제로 단도 미사일이라는 용어가 없는 만큼 '탄도 미사일'을 발언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단도 미사일'이라는 부분에 대해서 확인해 보니 '단거리 미사일'을 잘못 말씀하신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청와대는 "당초 대통령의 말씀 원고에도 '단거리 미사일'로 돼 있었다"며, "순차통역도 단거리미사일(short range missile)로 통역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북한 발사체 성격과 관련해 한미 당국은 '분석 중'이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에 모든 종류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 대담에서 북한 발사체를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하면서 "탄도미사일이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소지도 없지 않다"고 말했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중장거리 탄도 미사일을 겨냥한 것이었고,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문제 삼은 적은 없다"며 "그러나 안보리 결의에는 탄도 미사일을 발사하지 말라는 표현이 들어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우리 군과 주한미군 사령탑을 포함해 한미 군 지휘부만을 청와대로 함께 초청한 것은 취임 후 처음입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과 철통 같은 연합 방위 태세를 토대로, 그 힘 위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구축이라는 평화 프로세스의 길을 담대하게 걸어갈 수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GP 시범 철수와 DMZ 유해 공동발굴, JSA 비무장화 등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는 조치도 계속해서 취해갈 수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의 개선과 군사적 긴장 완화는 미국과 북한 간의 비핵화 대화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하노이 회담 결결 이후에도 대화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의 개인적인 신뢰와 함께 달라진 한반도 정세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가 구축되더라도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한미동맹의 역할은 여전히 중요해질 것"이라며, "그런 면에서 한미동맹은 결코 한시적인 동맹이 아니라, 계속해서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해 가야 할 영원한 동맹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오찬에 참석한 에이브람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한미 동맹의 일원으로서 함께 근무하고 또 헌신할 수 있음에 영광"이라고 화답했습니다.

또 "대통령님의 탁월한 리더십 덕분에 한국군이 역사적 수준의 투자를 단행하고 있고, 이로 인해 우리 한미동맹의 전반적인 능력이 강화되어 나가고 있다"며, "우리는 이렇게 준비태세를 갖춰 나감으로써 잠재적인 우리의 위기와 여러 위협에 대처해 나갈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문 대통령 “한미 北 발사체에 절제된 목소리…대화 모멘텀 유지”
    • 입력 2019-05-21 15:21:01
    • 수정2019-05-21 15:37:24
    정치
문재인 대통령은 한미 양국이 긴밀한 공조와 협의 속에 한목소리로 차분하고 절제된 목소리를 냄으로써 비핵화 대화의 모멘텀을 유지해 나갈 수 있게 되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21일) 정경두 국방장관과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 등 한미 군 주요 지휘관들을 청와대로 초청한 오찬 간담회에서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한의 '단도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의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도 아주 빛이 났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이 '단도 미사일'이라고 언급했지만, 실제로 단도 미사일이라는 용어가 없는 만큼 '탄도 미사일'을 발언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제기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단도 미사일'이라는 부분에 대해서 확인해 보니 '단거리 미사일'을 잘못 말씀하신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청와대는 "당초 대통령의 말씀 원고에도 '단거리 미사일'로 돼 있었다"며, "순차통역도 단거리미사일(short range missile)로 통역했다"고 해명했습니다.

북한 발사체 성격과 관련해 한미 당국은 '분석 중'이라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습니다.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에 모든 종류의 탄도미사일 발사를 금지하고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 대담에서 북한 발사체를 '단거리 미사일'로 추정하면서 "탄도미사일이면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소지도 없지 않다"고 말했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는 북한의 중장거리 탄도 미사일을 겨냥한 것이었고, 북한이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문제 삼은 적은 없다"며 "그러나 안보리 결의에는 탄도 미사일을 발사하지 말라는 표현이 들어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우리 군과 주한미군 사령탑을 포함해 한미 군 지휘부만을 청와대로 함께 초청한 것은 취임 후 처음입니다.

문 대통령은 "한미동맹과 철통 같은 연합 방위 태세를 토대로, 그 힘 위에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구축이라는 평화 프로세스의 길을 담대하게 걸어갈 수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GP 시범 철수와 DMZ 유해 공동발굴, JSA 비무장화 등 남북 간의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는 조치도 계속해서 취해갈 수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의 개선과 군사적 긴장 완화는 미국과 북한 간의 비핵화 대화에도 큰 도움이 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하노이 회담 결결 이후에도 대화 모멘텀이 유지되고 있는 것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 간의 개인적인 신뢰와 함께 달라진 한반도 정세도 큰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가 구축되더라도 동북아 전체의 평화와 안정을 위한 한미동맹의 역할은 여전히 중요해질 것"이라며, "그런 면에서 한미동맹은 결코 한시적인 동맹이 아니라, 계속해서 위대한 동맹으로 발전해 가야 할 영원한 동맹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오찬에 참석한 에이브람스 주한미군 사령관은 "한미 동맹의 일원으로서 함께 근무하고 또 헌신할 수 있음에 영광"이라고 화답했습니다.

또 "대통령님의 탁월한 리더십 덕분에 한국군이 역사적 수준의 투자를 단행하고 있고, 이로 인해 우리 한미동맹의 전반적인 능력이 강화되어 나가고 있다"며, "우리는 이렇게 준비태세를 갖춰 나감으로써 잠재적인 우리의 위기와 여러 위협에 대처해 나갈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