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이드 폭행 박종철 전 예천군의원에 징역형 구형
입력 2019.05.21 (16:56) 수정 2019.05.21 (17:07) 사회
공무국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해 기소된 박종철(54) 전 예천군의회 의원에 대해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대구지방법원 상주지원에서 열린 박 전 군의원에 대한 첫 공판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구형했습니다.

박 전 군의원은 지난해 12월 23일, 예천군의회 국외연수 중 캐나다의 버스 안에서 현지 가이드를 때려 전치 2주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검찰은 "군의회 의원임에도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엄하게 구형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군의원에서 제명된 점, 피해자에게 합의금 3300달러를 준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공판에 변호사와 함께 나온 박 전 군의원은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가이드가 먼저 자신을 험담해 폭행이 일어났고 우발적이었다"며 징역이 아닌 벌금형으로 선처해달라고 재판부에 호소했습니다.

박 전 군의원에 대한 선고는 다음달(6월) 11일 오전 대구지법 상주지원에서 열립니다.

한편 국외연수 중 가이드 폭행과 여성 접대부 발언 등으로 물의를 일으켜 의원직에서 제명당한 박 전 군의원과 권도식(61) 전 예천군의원은 예천군의회를 상대로 낸 의원제명 결의처분 효력정치 신청이 기각되자, 지난 10일 항고했습니다.

두 의원은 이와 별개로 지난 3월 대구지법에 의원제명 의결처분 취소 소송도 제기한 상태로, 이들의 의원직 회복 여부는 취소소송 결과에 따라 결정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가이드 폭행 박종철 전 예천군의원에 징역형 구형
    • 입력 2019-05-21 16:56:23
    • 수정2019-05-21 17:07:38
    사회
공무국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해 기소된 박종철(54) 전 예천군의회 의원에 대해 검찰이 징역형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오늘 대구지방법원 상주지원에서 열린 박 전 군의원에 대한 첫 공판에서, 징역 6월에 집행유예 1년을 구형했습니다.

박 전 군의원은 지난해 12월 23일, 예천군의회 국외연수 중 캐나다의 버스 안에서 현지 가이드를 때려 전치 2주 상해를 입힌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검찰은 "군의회 의원임에도 해외연수 중 가이드를 폭행해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엄하게 구형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군의원에서 제명된 점, 피해자에게 합의금 3300달러를 준 점 등을 참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날 공판에 변호사와 함께 나온 박 전 군의원은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가이드가 먼저 자신을 험담해 폭행이 일어났고 우발적이었다"며 징역이 아닌 벌금형으로 선처해달라고 재판부에 호소했습니다.

박 전 군의원에 대한 선고는 다음달(6월) 11일 오전 대구지법 상주지원에서 열립니다.

한편 국외연수 중 가이드 폭행과 여성 접대부 발언 등으로 물의를 일으켜 의원직에서 제명당한 박 전 군의원과 권도식(61) 전 예천군의원은 예천군의회를 상대로 낸 의원제명 결의처분 효력정치 신청이 기각되자, 지난 10일 항고했습니다.

두 의원은 이와 별개로 지난 3월 대구지법에 의원제명 의결처분 취소 소송도 제기한 상태로, 이들의 의원직 회복 여부는 취소소송 결과에 따라 결정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