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5.18 진상 속속 공개
서주석 국방차관 “5·18 진상조사위 구성되면 임무 시작”
입력 2019.05.21 (17:16) 수정 2019.05.21 (17:21) 정치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구성이 완료되면 즉시 임무를 시작하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 차관은 오늘(21일), 서울 중구에 있는 진상조사위 서울사무소를 방문해 위원회 개소 준비를 맡은 국방부 파견 직원들을 격려하고 준비상태를 점검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서 차관은 "5·18 진상조사위 구성이 완료되는 대로 즉시 임무를 개시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출 것"이라며 "국방부는 진상조사위 출범 시 역사적 진실 규명을 위해 필요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진상조사위는 지난해 9월 시행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에 따른 공식 기구로, 여야 이견으로 인해 조사위원 구성이 지연되면서 아직 정식 조사에 착수하지 못했습니다.

진상조사위는 조사위원 구성이 끝나면 5·18 당시 민간인 학살, 인권 침해와 조작 의혹, 시민에 대한 발포 경위와 책임자, 헬기 사격, 암매장지 소재와 유해 발굴, 행방 불명자 소재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서주석 국방차관 “5·18 진상조사위 구성되면 임무 시작”
    • 입력 2019-05-21 17:16:16
    • 수정2019-05-21 17:21:34
    정치
서주석 국방부 차관은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조사위원회 구성이 완료되면 즉시 임무를 시작하도록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 차관은 오늘(21일), 서울 중구에 있는 진상조사위 서울사무소를 방문해 위원회 개소 준비를 맡은 국방부 파견 직원들을 격려하고 준비상태를 점검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서 차관은 "5·18 진상조사위 구성이 완료되는 대로 즉시 임무를 개시할 수 있도록 만반의 준비를 갖출 것"이라며 "국방부는 진상조사위 출범 시 역사적 진실 규명을 위해 필요한 지원과 협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진상조사위는 지난해 9월 시행된 '5·18 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에 따른 공식 기구로, 여야 이견으로 인해 조사위원 구성이 지연되면서 아직 정식 조사에 착수하지 못했습니다.

진상조사위는 조사위원 구성이 끝나면 5·18 당시 민간인 학살, 인권 침해와 조작 의혹, 시민에 대한 발포 경위와 책임자, 헬기 사격, 암매장지 소재와 유해 발굴, 행방 불명자 소재 등을 조사할 예정입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