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금감원, 불투명 가산금리 산정한 은행에 줄줄이 ‘경고’
입력 2019.05.21 (19:38) 수정 2019.05.21 (20:17) 경제
명확한 기준 없이 가산금리를 책정해온 시중 은행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줄줄이 경고를 받았습니다.

KB국민·씨티·KEB하나·신한·스탠다드차타드·우리은행 등은 이달 들어 대출 가산금리 산정체계 내부통제 강화와 관련해 금감원으로부터 경영유의 통보를 받았습니다. 경영유의는 금융회사의 주의 또는 자율적 개선을 요구하는 것으로, 일종의 행정지도와 같은 조치입니다.

이번 조치는 은행들이 합리적인 이유가 없거나 불투명하게 가산금리를 결정한 데 따른 것입니다.

대출 가산금리 요소인 목표이익률을 산정할 때 경영목표와 무관한 지난 1년간의 평균 우대금리를 가산하거나 차주의 개인별 리스크(위험) 특성을 금리에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점 등이 문제가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금감원은 이번 경영유의 조치를 받은 은행들에 각각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금감원, 불투명 가산금리 산정한 은행에 줄줄이 ‘경고’
    • 입력 2019-05-21 19:38:30
    • 수정2019-05-21 20:17:19
    경제
명확한 기준 없이 가산금리를 책정해온 시중 은행들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줄줄이 경고를 받았습니다.

KB국민·씨티·KEB하나·신한·스탠다드차타드·우리은행 등은 이달 들어 대출 가산금리 산정체계 내부통제 강화와 관련해 금감원으로부터 경영유의 통보를 받았습니다. 경영유의는 금융회사의 주의 또는 자율적 개선을 요구하는 것으로, 일종의 행정지도와 같은 조치입니다.

이번 조치는 은행들이 합리적인 이유가 없거나 불투명하게 가산금리를 결정한 데 따른 것입니다.

대출 가산금리 요소인 목표이익률을 산정할 때 경영목표와 무관한 지난 1년간의 평균 우대금리를 가산하거나 차주의 개인별 리스크(위험) 특성을 금리에 제대로 반영하지 않은 점 등이 문제가 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금감원은 이번 경영유의 조치를 받은 은행들에 각각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