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현장영상] 칸영화제, 어디까지 봤니?
입력 2019.05.21 (21:09) 수정 2019.05.21 (21:09) 케이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영화의 도시, 프랑스 칸입니다.

남프랑스 푸른 지중해를 안고 펼쳐지는 칸국제영화제, 명실공히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받는 영화 축제죠.

해마다 전세계 영화 관계자들과 언론인, 영화 팬 등 20만 명이 다녀가는데요.

업계 종사자들에겐 가장 앞선 트렌드를 읽을 수 있는 영화예술의 최전선이기도 합니다.

[빅터 휴고/브라질 영화제작자 : "봐야 할 중요한 영화를 볼 수 있는 굉장한 기회가 많습니다. 우리나라 안에선 이런 기회를 얻기가 어려워요. 이렇게 특별한 곳에 오게 돼 정말 행복합니다."]

사전 등록된 관계자만 들어가는 상영회에는 늘 이렇게 긴 줄이 만들어지고요.

기자들의 송고 전쟁은 밤낮을 가리지 않습니다.

2016년 인근 도시 니스에서 일어난 테러 이후 보안 검색은 한층 강화된 분위기지만, 그럼에도 매년 5월 이곳을 들뜨게 만드는 건 다름아닌 영화 그 자체입니다.

영화제의 얼굴인 올해 공식 포스터, 그 색채가 어느 해보다 강렬합니다.

공식 포스터의 주인공은 지난 3월 작고한 아녜스 바르다 감독입니다.

추모하는 의미도 있지만, 60년대 프랑스 영화의 새로운 물결, 즉 '누벨바그'를 이끈 주역들 가운데 그가 유일한 여성이었다는 점은 이번 영화제의 지향점을 짐작하게 합니다.

올해 최초로 심사위원을 각 4명씩 남, 여 동수로 맞췄고 성평등 이슈에 대한 스타들의 언급이 이어졌습니다.

[줄리안 무어/영화배우 : "여성은 특별한 관심 그룹이 아닙니다. 우리의 성평등을 향한 발걸음은 지금까지 그렇지 않았던 만큼 더욱 분명하고 집중적인 노력이 필요합니다."]

배우를 지망하는 수많은 여성들이 제작자들과 교류를 위해 찾는 곳으로도 유명한 영화제지만, 2017년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추문 이후 지망생들의 발길이 줄었다는 게 현지 관계자들의 전언입니다.

걸작들의 향연 곁에는 세계 각국의 제작, 배급사들이 작품을 판매하는 칸필름마켓이 있습니다.

올해 50주년을 맞아 전세계 만 2천여 업체들이 참여해 바이어들과 만납니다.

'부산행'이나 '설국열차' 같은 작품이 해외에서 주목받은 이후 한국영화의 상업적 역량에 대한 관심도 고조되고 있습니다.

[서재현/CJ ENM 해외배급팀 : "'군함도' 같은 작품들이 해외에서 큰 성공을 거두면서 한국영화에 대한 국제적인 관심도 나날이 늘어가고 있고 해외 세일즈 매출 같은 경우에도 점점 늘어가고 있는 추세고요. 올해 같은 경우에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단연코 화제입니다."]

한국영화 가운데 관심의 핵심은 역시 경쟁부문 출품작 '기생충'이겠죠.

초청받은 주연배우들이 시원한 해변을 배경으로 칸 입성 소감을 밝혔습니다.

[송강호/배우 : "칸 영화제에 드디어 많은 관객들분께 인사를 드리게 됐습니다. 여러분들 많은 성원 부탁드리고, 기대가 큽니다."]

[이선균/배우 : "칸영화제 처음 방문했는데요. 너무 영광스럽고 설렙니다. 좋은 응원 좋은 기운 받고 한국 돌아가겠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보도자료에 직접 쓴 부탁말씀을 통해 예고편 이후의 스토리 전개에 대해 기사에서 감춰줄 것을 기자들에게 당부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습니다.
  • [현장영상] 칸영화제, 어디까지 봤니?
    • 입력 2019-05-21 19:43:04
    • 수정2019-05-21 21:09:13
    케이야
영화의 도시, 프랑스 칸입니다.

남프랑스 푸른 지중해를 안고 펼쳐지는 칸국제영화제, 명실공히 세계 최고 권위를 인정받는 영화 축제죠.

해마다 전세계 영화 관계자들과 언론인, 영화 팬 등 20만 명이 다녀가는데요.

업계 종사자들에겐 가장 앞선 트렌드를 읽을 수 있는 영화예술의 최전선이기도 합니다.

[빅터 휴고/브라질 영화제작자 : "봐야 할 중요한 영화를 볼 수 있는 굉장한 기회가 많습니다. 우리나라 안에선 이런 기회를 얻기가 어려워요. 이렇게 특별한 곳에 오게 돼 정말 행복합니다."]

사전 등록된 관계자만 들어가는 상영회에는 늘 이렇게 긴 줄이 만들어지고요.

기자들의 송고 전쟁은 밤낮을 가리지 않습니다.

2016년 인근 도시 니스에서 일어난 테러 이후 보안 검색은 한층 강화된 분위기지만, 그럼에도 매년 5월 이곳을 들뜨게 만드는 건 다름아닌 영화 그 자체입니다.

영화제의 얼굴인 올해 공식 포스터, 그 색채가 어느 해보다 강렬합니다.

공식 포스터의 주인공은 지난 3월 작고한 아녜스 바르다 감독입니다.

추모하는 의미도 있지만, 60년대 프랑스 영화의 새로운 물결, 즉 '누벨바그'를 이끈 주역들 가운데 그가 유일한 여성이었다는 점은 이번 영화제의 지향점을 짐작하게 합니다.

올해 최초로 심사위원을 각 4명씩 남, 여 동수로 맞췄고 성평등 이슈에 대한 스타들의 언급이 이어졌습니다.

[줄리안 무어/영화배우 : "여성은 특별한 관심 그룹이 아닙니다. 우리의 성평등을 향한 발걸음은 지금까지 그렇지 않았던 만큼 더욱 분명하고 집중적인 노력이 필요합니다."]

배우를 지망하는 수많은 여성들이 제작자들과 교류를 위해 찾는 곳으로도 유명한 영화제지만, 2017년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타인의 성추문 이후 지망생들의 발길이 줄었다는 게 현지 관계자들의 전언입니다.

걸작들의 향연 곁에는 세계 각국의 제작, 배급사들이 작품을 판매하는 칸필름마켓이 있습니다.

올해 50주년을 맞아 전세계 만 2천여 업체들이 참여해 바이어들과 만납니다.

'부산행'이나 '설국열차' 같은 작품이 해외에서 주목받은 이후 한국영화의 상업적 역량에 대한 관심도 고조되고 있습니다.

[서재현/CJ ENM 해외배급팀 : "'군함도' 같은 작품들이 해외에서 큰 성공을 거두면서 한국영화에 대한 국제적인 관심도 나날이 늘어가고 있고 해외 세일즈 매출 같은 경우에도 점점 늘어가고 있는 추세고요. 올해 같은 경우에는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단연코 화제입니다."]

한국영화 가운데 관심의 핵심은 역시 경쟁부문 출품작 '기생충'이겠죠.

초청받은 주연배우들이 시원한 해변을 배경으로 칸 입성 소감을 밝혔습니다.

[송강호/배우 : "칸 영화제에 드디어 많은 관객들분께 인사를 드리게 됐습니다. 여러분들 많은 성원 부탁드리고, 기대가 큽니다."]

[이선균/배우 : "칸영화제 처음 방문했는데요. 너무 영광스럽고 설렙니다. 좋은 응원 좋은 기운 받고 한국 돌아가겠습니다."]

봉준호 감독은 보도자료에 직접 쓴 부탁말씀을 통해 예고편 이후의 스토리 전개에 대해 기사에서 감춰줄 것을 기자들에게 당부해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