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르노삼성車 노조, 노사합의안 부결
입력 2019.05.21 (19:51) 수정 2019.05.21 (20:18) 사회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노사합의안을 부결시켰습니다. 노조는 오늘 '2018년 임금과 단체협상 노사 잠정합의안'에 대한 전체 조합원 투표를 실시해 51.8%의 반대로, 합의안을 부결시켰습니다.

총 조합원 2,219명 가운데 2,141명(96.5%)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1,023명(47.8%), 반대 1,109명(51.8%), 무효 9명(0.4%)으로 최종 부결됐습니다.

기본급은 동결하는 대신 성과급으로 임금을 보상하는 내용이조합원들의 반발로 이어진 것으로 추측됩니다.

앞서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16일 임단협에 잠정 합의해, 11개월에 걸친 노사협상이 끝이 날 것으로 보였지만, 노조의 부결로 앞으로 노사협상은 물론 프랑스 르노 본사의 신차 물량 배정 등도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르노삼성車 노조, 노사합의안 부결
    • 입력 2019-05-21 19:51:08
    • 수정2019-05-21 20:18:32
    사회
르노삼성자동차 노조가 노사합의안을 부결시켰습니다. 노조는 오늘 '2018년 임금과 단체협상 노사 잠정합의안'에 대한 전체 조합원 투표를 실시해 51.8%의 반대로, 합의안을 부결시켰습니다.

총 조합원 2,219명 가운데 2,141명(96.5%)이 투표에 참여해 찬성 1,023명(47.8%), 반대 1,109명(51.8%), 무효 9명(0.4%)으로 최종 부결됐습니다.

기본급은 동결하는 대신 성과급으로 임금을 보상하는 내용이조합원들의 반발로 이어진 것으로 추측됩니다.

앞서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16일 임단협에 잠정 합의해, 11개월에 걸친 노사협상이 끝이 날 것으로 보였지만, 노조의 부결로 앞으로 노사협상은 물론 프랑스 르노 본사의 신차 물량 배정 등도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