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터널 화재, 소방차 출동 전 ‘원격으로 먼저 진화’
입력 2019.05.21 (21:40) 수정 2019.05.21 (21:50)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다른 화재도 그렇지만 터널 안에서 난 불은 특히 조기 진화가 중요합니다.

화염과 유독가스가 순식간에 번지기 때문인데요, 소방차가 오기 전 터널 내 소화전을 원격으로 움직여 불을 끄는 시스템이 도입됐습니다.

이수민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시너 통을 싣고 달리던 화물차가 넘어져 순식간에 불길이 치솟습니다.

터널 내 차량 정체로 소방차는 30분 뒤에야 현장에 도착했고, 1명이 숨지고 20명 가까이 다치는 피해가 났습니다.

터널 안에서 화물차와 승용차가 부딪친 뒤 불 난 상황을 가정한 훈련입니다.

신고가 접수되자마자 터널 천장 쪽에 설치된 소화전에서 물이 쏟아집니다.

["분당 방향 600m 지점, 차량 화재 발생! 화재 발생!"]

CCTV로 상황을 주시하던 사무소에서 원격으로 소화전을 가동한 겁니다.

소화전 노즐 밑에 카메라가 달려 있어 현장에 직접 가지 않고도 불이 난 곳에 정확히 물을 뿌릴 수 있습니다.

채 몇 분도 안 돼 초동 진화에 성공한 뒤, 터널 관리 인력이 2차 진화에 나서 소방차가 도착하기 전 큰불을 잡았습니다.

[김호성/서울시 도로시설과 기전시설팀장 : "현재 구룡터널 소화전 세 군데만 설치가 돼 있구요. 그래서 효과를 봐서 전 구간에, 장대 터널에 확대할 예정입니다."]

터널에서 불이 나면 마땅한 대피로가 없고 불길과 유독가스가 순식간에 번져 초기 10분이 가장 중요합니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최대 25m까지 물을 쏘는 원격 소화시스템이 주목받는 이유입니다.

서울시는 구룡터널 전 구간에 이어 길이 1,000m가 넘는 시내 터널 7곳에도 원격 소화시스템을 추가 보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 터널 화재, 소방차 출동 전 ‘원격으로 먼저 진화’
    • 입력 2019-05-21 21:38:29
    • 수정2019-05-21 21:50:47
    뉴스9(경인)
[앵커]

다른 화재도 그렇지만 터널 안에서 난 불은 특히 조기 진화가 중요합니다.

화염과 유독가스가 순식간에 번지기 때문인데요, 소방차가 오기 전 터널 내 소화전을 원격으로 움직여 불을 끄는 시스템이 도입됐습니다.

이수민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리포트]

시너 통을 싣고 달리던 화물차가 넘어져 순식간에 불길이 치솟습니다.

터널 내 차량 정체로 소방차는 30분 뒤에야 현장에 도착했고, 1명이 숨지고 20명 가까이 다치는 피해가 났습니다.

터널 안에서 화물차와 승용차가 부딪친 뒤 불 난 상황을 가정한 훈련입니다.

신고가 접수되자마자 터널 천장 쪽에 설치된 소화전에서 물이 쏟아집니다.

["분당 방향 600m 지점, 차량 화재 발생! 화재 발생!"]

CCTV로 상황을 주시하던 사무소에서 원격으로 소화전을 가동한 겁니다.

소화전 노즐 밑에 카메라가 달려 있어 현장에 직접 가지 않고도 불이 난 곳에 정확히 물을 뿌릴 수 있습니다.

채 몇 분도 안 돼 초동 진화에 성공한 뒤, 터널 관리 인력이 2차 진화에 나서 소방차가 도착하기 전 큰불을 잡았습니다.

[김호성/서울시 도로시설과 기전시설팀장 : "현재 구룡터널 소화전 세 군데만 설치가 돼 있구요. 그래서 효과를 봐서 전 구간에, 장대 터널에 확대할 예정입니다."]

터널에서 불이 나면 마땅한 대피로가 없고 불길과 유독가스가 순식간에 번져 초기 10분이 가장 중요합니다.

신속하고 정확하게 최대 25m까지 물을 쏘는 원격 소화시스템이 주목받는 이유입니다.

서울시는 구룡터널 전 구간에 이어 길이 1,000m가 넘는 시내 터널 7곳에도 원격 소화시스템을 추가 보급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수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