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이 적극 나서라"…중앙당 압박
입력 2019.05.21 (19:00) 수정 2019.05.22 (00:44) 뉴스9(창원)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경남학생인권조례
상임위 부결과 관련해
조례에 찬성하는 단체들이
더불어민주당이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민주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중앙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김대진 기잡니다.


[리포트]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이 조례 제정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중앙당이
경남도당과 소속 도의원들이
인권조례 제정을
당론으로 결정하도록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또, 촛불 민심에 반해
경남도의회 상임위에서 반대표를 던진
민주당 도의원 2명을
제명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주영/촛불청소년인권법 제정연대 대표[인터뷰]
"학생들의 인권, 학교 안에서의 자치권이
회복되어서 어린이와 젊은이, 어른, 늙은이 모두가 평등하고 평화로운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누리면서..."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도
집회를 열고
당론 결정을 촉구했습니다.

찬성 단체는
도의회 의장이 직권 상정하거나
의원1/3 이상인 20명이 동의하면
본회의에 상정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반면, 반대 단체들은
교육위원회가
학생인권조례안을 부결시킨 것은
자녀를 살리는 중요한 결단이었다며
지지하고 있습니다.

김지수 의장과
도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숙의 기간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찬반 단체의 압박과 여론 흐름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김대진입니다.
  • "민주당이 적극 나서라"…중앙당 압박
    • 입력 2019-05-22 00:43:32
    • 수정2019-05-22 00:44:40
    뉴스9(창원)
[앵커멘트]
경남학생인권조례
상임위 부결과 관련해
조례에 찬성하는 단체들이
더불어민주당이
적극 나서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민주당사 앞에서
집회를 열고
중앙당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김대진 기잡니다.


[리포트]
경남학생인권조례
제정을 위한 촛불시민연대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불어민주당이 조례 제정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촉구했습니다.

민주당 중앙당이
경남도당과 소속 도의원들이
인권조례 제정을
당론으로 결정하도록 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또, 촛불 민심에 반해
경남도의회 상임위에서 반대표를 던진
민주당 도의원 2명을
제명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주영/촛불청소년인권법 제정연대 대표[인터뷰]
"학생들의 인권, 학교 안에서의 자치권이
회복되어서 어린이와 젊은이, 어른, 늙은이 모두가 평등하고 평화로운 인간으로서의
존엄성을 누리면서..."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도
집회를 열고
당론 결정을 촉구했습니다.

찬성 단체는
도의회 의장이 직권 상정하거나
의원1/3 이상인 20명이 동의하면
본회의에 상정할 수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반면, 반대 단체들은
교육위원회가
학생인권조례안을 부결시킨 것은
자녀를 살리는 중요한 결단이었다며
지지하고 있습니다.

김지수 의장과
도의회 민주당 의원들은
숙의 기간이 더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어
찬반 단체의 압박과 여론 흐름이
어떤 결과로 이어질지 주목됩니다.
KBS뉴스 김대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