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입찰 경쟁 과열’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경찰, 입찰 비리 내사
입력 2019.05.22 (09:22) 수정 2019.05.22 (10:22) 사회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인천국제공항 4단계 건설사업과 관련한 입찰 비리 정황을 포착하고, 최근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관련 자료를 임의 제출받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인천공항공사의 계약부서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특히 제2터미널 확장사업과 부대 건물 건설사업관리용역 입찰 과정에서 심사위원들의 명단이 유출됐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용역을 따내기 위한 불법 로비가 있었는지 살피고 있습니다.

해당 사업은 입찰 과정에서 과열 양상이 나타나 경쟁사 간에 비방 등 잡음이 끊이지 않았던 사업으로 경찰은 입찰 비리와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인천공항 4단계 확장사업은 4조 2천억 원을 투입해 2023년까지 제4 활주로를 신설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4단계 건설사업에는 활주로 건설 외에도 제2터미널 확장, 계류장·연결 교통망 확충 등의 사업이 포함돼 있습니다.
  • ‘입찰 경쟁 과열’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경찰, 입찰 비리 내사
    • 입력 2019-05-22 09:22:32
    • 수정2019-05-22 10:22:03
    사회
경찰청 중대범죄수사과는 인천국제공항 4단계 건설사업과 관련한 입찰 비리 정황을 포착하고, 최근 인천국제공항공사로부터 관련 자료를 임의 제출받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또 인천공항공사의 계약부서 관계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특히 제2터미널 확장사업과 부대 건물 건설사업관리용역 입찰 과정에서 심사위원들의 명단이 유출됐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용역을 따내기 위한 불법 로비가 있었는지 살피고 있습니다.

해당 사업은 입찰 과정에서 과열 양상이 나타나 경쟁사 간에 비방 등 잡음이 끊이지 않았던 사업으로 경찰은 입찰 비리와 관련한 첩보를 입수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인천공항 4단계 확장사업은 4조 2천억 원을 투입해 2023년까지 제4 활주로를 신설하는 대규모 프로젝트로, 4단계 건설사업에는 활주로 건설 외에도 제2터미널 확장, 계류장·연결 교통망 확충 등의 사업이 포함돼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