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예금보험공사 압수수색…직원 ‘뇌물수수’ 혐의
입력 2019.05.22 (10:17) 수정 2019.05.22 (10:22) 사회
검찰이 예금보험공사 직원이 업무 처리 과정에서 뇌물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는 오늘(22일) 오전 서울 중구의 예금보험공사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직원 A씨의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개인 업무 자료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예금보험공사 노조위원장인 A씨가 저축은행의 파산관재 업무를 담당하면서 채무를 탕감해주는 대가로 채무관계인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A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 검찰, 예금보험공사 압수수색…직원 ‘뇌물수수’ 혐의
    • 입력 2019-05-22 10:17:01
    • 수정2019-05-22 10:22:06
    사회
검찰이 예금보험공사 직원이 업무 처리 과정에서 뇌물을 받은 정황을 포착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4부는 오늘(22일) 오전 서울 중구의 예금보험공사 등에 검사와 수사관들을 보내 직원 A씨의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개인 업무 자료를 확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예금보험공사 노조위원장인 A씨가 저축은행의 파산관재 업무를 담당하면서 채무를 탕감해주는 대가로 채무관계인으로부터 뇌물을 받은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A씨를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