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나경원 “패스트트랙 사과·철회 없이 국회 진전 안돼…민주당 하기 나름”
입력 2019.05.22 (10:36) 수정 2019.05.22 (10:40) 정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대충 국회만 열면 될 것이라 생각하고 유야무야하지 말고 패스트트랙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원천무효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더불어민주당에 촉구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 의원 연석회의에서 "패스트트랙은 불법·무효인 게 자명하고 절차와 내용, 방향이 모두 틀렸는데 이 상태에서 국회를 연다고 한들 어떠한 진전을 보기 어렵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은 국회의 명예를 실추시킨 참혹한 역사로 기록됐다"며 "권력 장악에 눈이 멀어 아마추어만도 못한 법안을 밀어붙였고, 당정 간 의견 조율도 안 된 상태에서 청와대가 무리하게 국회를 압박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에도 국회 정상화 시기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시기를 못 박기는 부적절하다"며 "국회가 파행에 이르게 된 것이 민주당의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 때문인 만큼 이에 대한 입장표명이 있어야 한다, 민주당 하기 나름"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나경원 “패스트트랙 사과·철회 없이 국회 진전 안돼…민주당 하기 나름”
    • 입력 2019-05-22 10:36:28
    • 수정2019-05-22 10:40:18
    정치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대충 국회만 열면 될 것이라 생각하고 유야무야하지 말고 패스트트랙에 대한 분명한 사과와 원천무효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더불어민주당에 촉구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오늘(22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표·중진 의원 연석회의에서 "패스트트랙은 불법·무효인 게 자명하고 절차와 내용, 방향이 모두 틀렸는데 이 상태에서 국회를 연다고 한들 어떠한 진전을 보기 어렵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은 국회의 명예를 실추시킨 참혹한 역사로 기록됐다"며 "권력 장악에 눈이 멀어 아마추어만도 못한 법안을 밀어붙였고, 당정 간 의견 조율도 안 된 상태에서 청와대가 무리하게 국회를 압박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를 마친 뒤에도 국회 정상화 시기를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시기를 못 박기는 부적절하다"며 "국회가 파행에 이르게 된 것이 민주당의 패스트트랙 강행 처리 때문인 만큼 이에 대한 입장표명이 있어야 한다, 민주당 하기 나름"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