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수관 공사 60대 흙더미 매몰 숨져
입력 2019.05.22 (11:37) 수정 2019.05.22 (11:38) 창원
어제(21일) 오후 5시쯤
김해 진영읍의 한 초등학교 앞 도로에서
오수관 공사를 하던
60살 A씨가 무너진 흙더미에 깔려 숨졌습니다.
경찰은
공사장 옆으로 차가 지나다니면서
지반이 약해져 흙이 흘러내린 것으로 보고
함께 작업하던 동료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오수관 공사 60대 흙더미 매몰 숨져
    • 입력 2019-05-22 11:37:11
    • 수정2019-05-22 11:38:06
    창원
어제(21일) 오후 5시쯤
김해 진영읍의 한 초등학교 앞 도로에서
오수관 공사를 하던
60살 A씨가 무너진 흙더미에 깔려 숨졌습니다.
경찰은
공사장 옆으로 차가 지나다니면서
지반이 약해져 흙이 흘러내린 것으로 보고
함께 작업하던 동료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