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바이오 헬스’ 차세대 주력산업 육성…연간 4조 투자”
입력 2019.05.22 (12:04) 수정 2019.05.22 (12:08)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바이오헬스 산업을 차세대 주력 산업으로 집중 육성해, 2030년까지 시장점유율을 3배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과, 연구개발 투자 확대 등을 골자로 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충북 오송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바이오헬스 산업을 전략 육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스템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와 함께 바이오헬스 산업을 3대 차세대 주력 산업으로 키우겠다는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기술 개발부터 인허가, 생산, 시장 출시까지 성장 전 주기에 걸쳐 혁신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를 통해 2030년까지 바이오헬스 산업의 세계 시장 점유율을 3배 늘리고, 수출 500억 달러, 일자리 30만 개 창출을 목표로 제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신흥 제조국엔 쉽지 않은 분야라면서도, 우리나라는 인재와 기술력이 있고 최고 수준의 정보통신 기반과 병원시스템, 의료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오늘 바이오헬스 혁신 전략을 발표하고, 최대 100만 명 규모의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데이터가 의료기술 혁신의 핵심 기반이라는 판단에서입니다.

내년부터 희망자를 대상으로 유전체나 의료이용, 건강상태 정보를 수집해 국립중앙인체자원 은행에 보관하고, 신약 등 연구개발에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정부는 또 관련 연구개발 투자를 2025년까지 연간 2.6조 원에서 4조 원 이상으로 늘린다는 계획도 내놨습니다.

또 전용 펀드를 통해 앞으로 5년 동안 2조 원 이상을 투자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지난해 우리나라 신약 기술 수출액은 5조 3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4배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 문 대통령 “‘바이오 헬스’ 차세대 주력산업 육성…연간 4조 투자”
    • 입력 2019-05-22 12:06:22
    • 수정2019-05-22 12:08:42
    뉴스 12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바이오헬스 산업을 차세대 주력 산업으로 집중 육성해, 2030년까지 시장점유율을 3배 늘리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과, 연구개발 투자 확대 등을 골자로 한 바이오헬스 산업 혁신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홍성희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충북 오송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국가 비전 선포식에 참석해, 바이오헬스 산업을 전략 육성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시스템 반도체, 미래형 자동차와 함께 바이오헬스 산업을 3대 차세대 주력 산업으로 키우겠다는 겁니다.

[문재인 대통령 : "기술 개발부터 인허가, 생산, 시장 출시까지 성장 전 주기에 걸쳐 혁신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를 통해 2030년까지 바이오헬스 산업의 세계 시장 점유율을 3배 늘리고, 수출 500억 달러, 일자리 30만 개 창출을 목표로 제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신흥 제조국엔 쉽지 않은 분야라면서도, 우리나라는 인재와 기술력이 있고 최고 수준의 정보통신 기반과 병원시스템, 의료데이터를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는 오늘 바이오헬스 혁신 전략을 발표하고, 최대 100만 명 규모의 국가 바이오 빅데이터를 구축하기로 했습니다.

데이터가 의료기술 혁신의 핵심 기반이라는 판단에서입니다.

내년부터 희망자를 대상으로 유전체나 의료이용, 건강상태 정보를 수집해 국립중앙인체자원 은행에 보관하고, 신약 등 연구개발에 활용한다는 계획입니다.

정부는 또 관련 연구개발 투자를 2025년까지 연간 2.6조 원에서 4조 원 이상으로 늘린다는 계획도 내놨습니다.

또 전용 펀드를 통해 앞으로 5년 동안 2조 원 이상을 투자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지난해 우리나라 신약 기술 수출액은 5조 3천억 원으로 전년보다 4배 증가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성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