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조국 수석의 검찰총장 맞대응 제안, 당이 제동’ 조선일보 보도 사실 아냐”
입력 2019.05.22 (13:46) 수정 2019.05.22 (14:35) 정치
청와대는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이 검찰총장안에 맞대응을 제안했지만 당이 제동을 걸었다'는 조선일보 보도와 관련해 상당부분 사실이 아니라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과 공동으로 낸 서면 브리핑에서 "먼저 민정수석이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에 당이 제동을 걸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민정수석은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을 한 바 없으며, 무엇보다 권력기관 개혁은 당과 청이 그간 꾸준히 함께 논의해온 주요정책과제로, 특정 이슈에 즈음하여 새삼 부각된 문제가 아니므로, 그와 같은 방식의 논의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또한 보도에 인용된 이인영 원내대표의 ‘검찰에 대응하는 방향으로 가서는 안된다’는 내용의 발언은, 민정수석의 발언이 아닌 다른 의원의 견해를 경청하는 과정에서 연이은 것으로, 경찰개혁논의가 특정인의 발언이나 이슈에 천착하여 흐르는 것을 경계하고 개혁과제의 원칙적인 입장을 견지하자는 차원에서 밝힌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민정수석의 발언에 대한 원내대표의 의견표명으로 보도한 내용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덧붙였습니다.

고 대변인은 "당시 당정청 협의는 경찰개혁 등 권력기관 개혁에 특화된 전문성을 가진 관련 위원회 소속 의원과 정부 및 청와대의 주무관계 당사자들이 대거 참석한 자리로, 매우 활발한 의견개진이 이루어 졌으며, 무엇보다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당정청이 협심하자는데 일치된 의견을 도출하였다"며 " 그럼에도 당일 협의가 마치 당청간 이견이 노출된 것처럼 보도가 이루어진 점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사실 왜곡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언론 보도에 대해 민주당 대변인과 청와대 대변인이 공동 입장문을 내고 반박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당청 엇박자 논란이 불거질 경우 권력기관 개혁 동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앞서 조선일보는 오늘자 조간에서 '지난 20일 경찰 개혁방안을 논의한 당정청 회의에서 이견이 곳곳에서 노출됐으며, 조국 수석이 "검찰의 요구사항에 문제가 있으니 대응해야 한다"고 제안했지만 민주당 측에서 거부했다고 한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조국 수석의 검찰총장 맞대응 제안, 당이 제동’ 조선일보 보도 사실 아냐”
    • 입력 2019-05-22 13:46:58
    • 수정2019-05-22 14:35:32
    정치
청와대는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해 '조국 민정수석이 검찰총장안에 맞대응을 제안했지만 당이 제동을 걸었다'는 조선일보 보도와 관련해 상당부분 사실이 아니라며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습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오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과 공동으로 낸 서면 브리핑에서 "먼저 민정수석이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에 당이 제동을 걸었다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민정수석은 검찰총장안 맞대응 제안을 한 바 없으며, 무엇보다 권력기관 개혁은 당과 청이 그간 꾸준히 함께 논의해온 주요정책과제로, 특정 이슈에 즈음하여 새삼 부각된 문제가 아니므로, 그와 같은 방식의 논의를 할 하등의 이유가 없다"고 말했습니다.

고 대변인은 "또한 보도에 인용된 이인영 원내대표의 ‘검찰에 대응하는 방향으로 가서는 안된다’는 내용의 발언은, 민정수석의 발언이 아닌 다른 의원의 견해를 경청하는 과정에서 연이은 것으로, 경찰개혁논의가 특정인의 발언이나 이슈에 천착하여 흐르는 것을 경계하고 개혁과제의 원칙적인 입장을 견지하자는 차원에서 밝힌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를 민정수석의 발언에 대한 원내대표의 의견표명으로 보도한 내용은 명백히 사실과 다르다"고 덧붙였습니다.

고 대변인은 "당시 당정청 협의는 경찰개혁 등 권력기관 개혁에 특화된 전문성을 가진 관련 위원회 소속 의원과 정부 및 청와대의 주무관계 당사자들이 대거 참석한 자리로, 매우 활발한 의견개진이 이루어 졌으며, 무엇보다 ‘국민을 위한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정책목표 달성을 위해 당정청이 협심하자는데 일치된 의견을 도출하였다"며 " 그럼에도 당일 협의가 마치 당청간 이견이 노출된 것처럼 보도가 이루어진 점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사실 왜곡 보도를 자제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습니다.

언론 보도에 대해 민주당 대변인과 청와대 대변인이 공동 입장문을 내고 반박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당청 엇박자 논란이 불거질 경우 권력기관 개혁 동력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 아래 적극적인 대응에 나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앞서 조선일보는 오늘자 조간에서 '지난 20일 경찰 개혁방안을 논의한 당정청 회의에서 이견이 곳곳에서 노출됐으며, 조국 수석이 "검찰의 요구사항에 문제가 있으니 대응해야 한다"고 제안했지만 민주당 측에서 거부했다고 한다'라고 보도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