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안전보건공단 “반도체 근로자 혈액암 발생·사망 위험 높아”
입력 2019.05.22 (14:00) 경제
반도체 공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이 혈액암 등에 걸리고 사망할 위험이 일반 근로자에 비해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2009년부터 2019년까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엠코테크놀로지코리아, 페어차일드코리아반도체, 케이이씨, DB하이텍 등 반도체 사업장 6개 회사에 근무한 전·현직 근로자 약 20만 명을 대상으로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역학 조사 결과 반도체 제조 공정이 진행되는 '클린룸'에서 일한 여성 오퍼레이터와 남성 장비엔지니어에서 암 발생과 사망 위험이 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반도체 여성 근로자의 경우 전체 근로자와 비교하면 백혈병 발생 위험은 1.55배, 사망 위험은 2.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지킨림프종의 경우 발생 위험은 전체 근로자 대비 1.92배, 사망 위험은 3.68배로 집계됐습니다.

안전보건공단은 근로자집단이 일반국민에 비해 상대적으로 건강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근로자 집단과 비교하는 것이 반도체 제조업 근로자의 암 발병 위험을 보다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혈액암 외에도 위암과 유방암, 신장암과 뼈관절암 등 일부 희귀암도 발생 위험비가 높은 것으로 나왔습니다.

안전보건공단은 20~24살 사이의 여성 오퍼레이터에서 혈액암의 발생위험이 높았고, 현재보다 유해물질 노출 수준이 높았던 2010년 이전 여성 입사자에서 혈액암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공단 측은 오래된 자료를 확인하지 못한 등의 이유로 혈액암을 유발한 특정한 원인을 확인하지는 못했으나, 여러 상황을 종합할 때 작업환경이 발병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따라서 공단 측은 전자산업 안전·보건센터를 설립해 전자산업 직무별 화학물질 노출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위험 관리 체계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 안전보건공단 “반도체 근로자 혈액암 발생·사망 위험 높아”
    • 입력 2019-05-22 14:00:41
    경제
반도체 공장에서 근무하는 근로자들이 혈액암 등에 걸리고 사망할 위험이 일반 근로자에 비해 높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안전보건공단 산업안전보건연구원은 2009년부터 2019년까지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엠코테크놀로지코리아, 페어차일드코리아반도체, 케이이씨, DB하이텍 등 반도체 사업장 6개 회사에 근무한 전·현직 근로자 약 20만 명을 대상으로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오늘(22일) 밝혔습니다.

역학 조사 결과 반도체 제조 공정이 진행되는 '클린룸'에서 일한 여성 오퍼레이터와 남성 장비엔지니어에서 암 발생과 사망 위험이 큰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반도체 여성 근로자의 경우 전체 근로자와 비교하면 백혈병 발생 위험은 1.55배, 사망 위험은 2.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혈액암의 일종인 비호지킨림프종의 경우 발생 위험은 전체 근로자 대비 1.92배, 사망 위험은 3.68배로 집계됐습니다.

안전보건공단은 근로자집단이 일반국민에 비해 상대적으로 건강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근로자 집단과 비교하는 것이 반도체 제조업 근로자의 암 발병 위험을 보다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혈액암 외에도 위암과 유방암, 신장암과 뼈관절암 등 일부 희귀암도 발생 위험비가 높은 것으로 나왔습니다.

안전보건공단은 20~24살 사이의 여성 오퍼레이터에서 혈액암의 발생위험이 높았고, 현재보다 유해물질 노출 수준이 높았던 2010년 이전 여성 입사자에서 혈액암 발생 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설명했습니다.

공단 측은 오래된 자료를 확인하지 못한 등의 이유로 혈액암을 유발한 특정한 원인을 확인하지는 못했으나, 여러 상황을 종합할 때 작업환경이 발병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인다고 결론 내렸습니다.

따라서 공단 측은 전자산업 안전·보건센터를 설립해 전자산업 직무별 화학물질 노출 모니터링 시스템을 구축하는 등 위험 관리 체계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