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노무현 10주기’ 추도식에 정치권 인사 대거 참석…황교안 불참
입력 2019.05.22 (14:09) 수정 2019.05.22 (14:39) 정치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정치권 인사들이 대거 참석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확정됐습니다.

노무현 재단은 내일(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되는 공식 추도식에 권양숙 여사 등 유족과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여당 지도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야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참석할 예정이고, 정영애·윤태영·박남춘·차성수·천호선·전해철 이사 등 노무현 재단 임원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등 참여정부 인사,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의장도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김영록 전남지사 등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도 참석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은 모친상으로 참석하지 못하게 됐고, 김경수 경남도지사도 서울고법에서 열리는 항소심 재판 때문에 추도식에 가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권양숙 여사는 추도식에 앞서 부시 전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대표, 노영민 비서실장,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 등과 환담을 가질 계획입니다.

이 자리에서 부시 전 대통령은 직접 그린 노무현 대통령 초상화를 유족 측에 선물할 예정이고, 권양숙 여사는 답례로 노무현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을 함께 새긴 판화 작품과 노무현재단에서 제작한 10주기 특별상품을 선물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추도식은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됩니다.
  • ‘노무현 10주기’ 추도식에 정치권 인사 대거 참석…황교안 불참
    • 입력 2019-05-22 14:09:25
    • 수정2019-05-22 14:39:58
    정치
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도식에 정치권 인사들이 대거 참석합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확정됐습니다.

노무현 재단은 내일(23일) 오후 2시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대통령 묘역에서 엄수되는 공식 추도식에 권양숙 여사 등 유족과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을 비롯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여당 지도부,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 등 야당 지도부가 대거 참석한다고 밝혔습니다.

정부 측에서는 이낙연 국무총리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 등이 참석할 예정이고, 정영애·윤태영·박남춘·차성수·천호선·전해철 이사 등 노무현 재단 임원과 한명숙 전 국무총리, 이종석 전 통일부 장관 등 참여정부 인사,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 상임의장도 참석하기로 했습니다.

박원순 서울시장, 박남춘 인천시장, 이용섭 광주시장, 허태정 대전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김영록 전남지사 등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도 참석 명단에 이름을 올렸습니다.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은 모친상으로 참석하지 못하게 됐고, 김경수 경남도지사도 서울고법에서 열리는 항소심 재판 때문에 추도식에 가지 못한다고 밝혔습니다.

권양숙 여사는 추도식에 앞서 부시 전 대통령과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국무총리, 이해찬 대표, 노영민 비서실장, 해리 해리스 주한 미 대사 등과 환담을 가질 계획입니다.

이 자리에서 부시 전 대통령은 직접 그린 노무현 대통령 초상화를 유족 측에 선물할 예정이고, 권양숙 여사는 답례로 노무현 대통령과 부시 전 대통령을 함께 새긴 판화 작품과 노무현재단에서 제작한 10주기 특별상품을 선물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번 추도식은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을 통해 생중계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