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출 차량 2천 대 실은 대형선박 화재
입력 2019.05.22 (19:20) 수정 2019.05.23 (08:5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오늘 울산에서는 수출용 신차 2천백여 대가 실려 있던 자동차 운반선에서 화재가 났습니다.

이 불로 4명이 다쳤고 차 30여 대가 탔습니다.

선박 구조가 복잡해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보도에 정민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12층 높이의 5만 7천톤급 자동차운반선에서 짙은 연기가 연신 새어 나옵니다.

출동한 소방차가 화재 진압용 굴절 사다리를 다급하게 펼칩니다.

오늘 오전 10시 15분 쯤 울산 현대자동차 선적부두에 정박해 있던 운반선에서 불이 났습니다.

4,000여 대의 차를 실을 수 있을 바하마 선적의 이 배 안에는 미국으로 수출할 현대기아차의 신차 2,160여 대가 실려 있었습니다.

작업자들이 급하게 대피하면서 큰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선원 등 3명이 연기를 마셨고 소방관 한 명이 발목을 다쳤습니다.

또 차 30여대와 선박 내부도 불에 탔습니다.

불은 선체 내 하부에서 발생했습니다.

불이 나자 소방차 20여 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펼쳤습니다.

화재 진압은 복잡한 선박 구조와 뜨거운 열기로 인해 난관에 부딪쳤습니다.

[장기관/울산북부소방서 예방홍보팀장 : "지금 선박이 밀폐된 구조라서 안에 연기가 다량 있습니다. 연기가 1, 2층에 많이 차 있고 연기 배출 작업 중입니다."]

소방관이 내부로 진입하기 어렵게 되자 소방당국은 이산화탄소를 방출해 화재 진압에 나섰고 화재 발생 약 5시간 만인 오후 3시 20분쯤 불을 끌 수 있었습니다.

수출에 차질을 빚게 된 현대차는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중입니다.

소방당국과 경찰도 화재 원인 조사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 수출 차량 2천 대 실은 대형선박 화재
    • 입력 2019-05-22 19:29:19
    • 수정2019-05-23 08:58:34
    뉴스 7
[앵커]

오늘 울산에서는 수출용 신차 2천백여 대가 실려 있던 자동차 운반선에서 화재가 났습니다.

이 불로 4명이 다쳤고 차 30여 대가 탔습니다.

선박 구조가 복잡해 화재 진압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보도에 정민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12층 높이의 5만 7천톤급 자동차운반선에서 짙은 연기가 연신 새어 나옵니다.

출동한 소방차가 화재 진압용 굴절 사다리를 다급하게 펼칩니다.

오늘 오전 10시 15분 쯤 울산 현대자동차 선적부두에 정박해 있던 운반선에서 불이 났습니다.

4,000여 대의 차를 실을 수 있을 바하마 선적의 이 배 안에는 미국으로 수출할 현대기아차의 신차 2,160여 대가 실려 있었습니다.

작업자들이 급하게 대피하면서 큰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선원 등 3명이 연기를 마셨고 소방관 한 명이 발목을 다쳤습니다.

또 차 30여대와 선박 내부도 불에 탔습니다.

불은 선체 내 하부에서 발생했습니다.

불이 나자 소방차 20여 대가 출동해 진화작업을 펼쳤습니다.

화재 진압은 복잡한 선박 구조와 뜨거운 열기로 인해 난관에 부딪쳤습니다.

[장기관/울산북부소방서 예방홍보팀장 : "지금 선박이 밀폐된 구조라서 안에 연기가 다량 있습니다. 연기가 1, 2층에 많이 차 있고 연기 배출 작업 중입니다."]

소방관이 내부로 진입하기 어렵게 되자 소방당국은 이산화탄소를 방출해 화재 진압에 나섰고 화재 발생 약 5시간 만인 오후 3시 20분쯤 불을 끌 수 있었습니다.

수출에 차질을 빚게 된 현대차는 정확한 피해 규모를 파악중입니다.

소방당국과 경찰도 화재 원인 조사에 나섰습니다.

KBS 뉴스 정민규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