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삼성 이재용, 방한 부시 전 대통령 단독 면담
입력 2019.05.22 (19:39) 수정 2019.05.22 (20:20) 경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방한 중인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만나 최근 글로벌 현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이 부회장은 오늘(22일) 오후 부시 전 대통령 숙소인 광화문 인근 호텔을 찾아 면담을 했습니다.

비공개로 진행된 면담에서 이 부회장은 급변하는 글로벌 산업 환경에서 기업의 역할에 대해서 조언을 구했다고 삼성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두 사람의 회동은 지난 2015년 부시 전 대통령이 '프레지던츠컵 대회' 개막식 참석을 위해 방한했을 때 이후 4년 만입니다.
  • 삼성 이재용, 방한 부시 전 대통령 단독 면담
    • 입력 2019-05-22 19:39:53
    • 수정2019-05-22 20:20:18
    경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방한 중인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만나 최근 글로벌 현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이 부회장은 오늘(22일) 오후 부시 전 대통령 숙소인 광화문 인근 호텔을 찾아 면담을 했습니다.

비공개로 진행된 면담에서 이 부회장은 급변하는 글로벌 산업 환경에서 기업의 역할에 대해서 조언을 구했다고 삼성 관계자가 밝혔습니다.

두 사람의 회동은 지난 2015년 부시 전 대통령이 '프레지던츠컵 대회' 개막식 참석을 위해 방한했을 때 이후 4년 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