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요 많은데...해바라기센터 입지 논란
입력 2019.05.22 (19:50) 수정 2019.05.22 (23:01) 뉴스9(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전남은 동부권역과 함께
서부권역인 목포에도
성폭력 등의 피해자를 보호하는
해바라기센터가 있습니다.

계약 만료에 따라
서부 해바라기센터는
영광 기독병원이 위탁운영하기로
결정됐는데요

하지만 도시와 섬 지역과
다소 떨어져 있어
제대로 이용할 수 있을 지에 대한 의문이
일고 있습니다.

보도에 손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광 기독병원의 강당입니다.

7월부터 전남 서부해바라기센터를
위탁 운영하기로 한 기독병원은
이 강당에 필요한 시설 등을
갖출 예정입니다.

정승현 사무국장/영광기독병원[인터뷰]
"저희 기관이 가지고 있는 전문성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해바라기센터를 유치하게 됐습니다."

영광 기독병원이
서부 해바라기센터로 지정되는데
6번이나 공모가 진행됐습니다.

전남도는 그동안
섬 지역의 접근성 등을 감안해
이번에도 목포의 병원들을 상대로
해바라기 센터 운영을 설득했지만

센터 운영비를 지원받더라도
병원 측이 센터 공간을 제공할 경우
병상 수 감소 등으로
수익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병원관계자(음성변조)[녹취]
"장비도 더 들이고 인증때문에 증축도 해야하고 이런 상황에서 공간이 없다보니까... "

하지만 여전히
서남권에서 영광기독병원까지
평균 2시간 남짓 걸리는 물리적 거리는
숙제로 남은 상황.

이에 대해 전남도는
영광기독병원과 별도로
1/3 수준의 규모인
위기지원형 해바라기 센터도
목포지역 병원에 마련할 계획입니다.

나은주 / 전남도청 가족행복팀장[인터뷰]
"시설임대료라든지 이런 부분이라도 좀 지원을 해줄 수 있는 그런 인센티브라도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어서 그런 부분들을 여가부에 저희가 건의할 계획에 있습니다."

한편 지난해 발생한
전남 서부권 성폭력 사건은 모두
483건으로 집계됐습니다.
KBS뉴스 손준수입니다.
  • 수요 많은데...해바라기센터 입지 논란
    • 입력 2019-05-22 19:50:01
    • 수정2019-05-22 23:01:09
    뉴스9(목포)
[앵커멘트]
전남은 동부권역과 함께
서부권역인 목포에도
성폭력 등의 피해자를 보호하는
해바라기센터가 있습니다.

계약 만료에 따라
서부 해바라기센터는
영광 기독병원이 위탁운영하기로
결정됐는데요

하지만 도시와 섬 지역과
다소 떨어져 있어
제대로 이용할 수 있을 지에 대한 의문이
일고 있습니다.

보도에 손준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영광 기독병원의 강당입니다.

7월부터 전남 서부해바라기센터를
위탁 운영하기로 한 기독병원은
이 강당에 필요한 시설 등을
갖출 예정입니다.

정승현 사무국장/영광기독병원[인터뷰]
"저희 기관이 가지고 있는 전문성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해바라기센터를 유치하게 됐습니다."

영광 기독병원이
서부 해바라기센터로 지정되는데
6번이나 공모가 진행됐습니다.

전남도는 그동안
섬 지역의 접근성 등을 감안해
이번에도 목포의 병원들을 상대로
해바라기 센터 운영을 설득했지만

센터 운영비를 지원받더라도
병원 측이 센터 공간을 제공할 경우
병상 수 감소 등으로
수익이 악화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병원관계자(음성변조)[녹취]
"장비도 더 들이고 인증때문에 증축도 해야하고 이런 상황에서 공간이 없다보니까... "

하지만 여전히
서남권에서 영광기독병원까지
평균 2시간 남짓 걸리는 물리적 거리는
숙제로 남은 상황.

이에 대해 전남도는
영광기독병원과 별도로
1/3 수준의 규모인
위기지원형 해바라기 센터도
목포지역 병원에 마련할 계획입니다.

나은주 / 전남도청 가족행복팀장[인터뷰]
"시설임대료라든지 이런 부분이라도 좀 지원을 해줄 수 있는 그런 인센티브라도 있어야 하지 않을까 싶어서 그런 부분들을 여가부에 저희가 건의할 계획에 있습니다."

한편 지난해 발생한
전남 서부권 성폭력 사건은 모두
483건으로 집계됐습니다.
KBS뉴스 손준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