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원안위 부실 관리감독 논란…"지자체에도 권한을"
입력 2019.05.22 (20:34) 수정 2019.05.22 (22:59) 뉴스9(목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한빛원전 수동 정지 사건 등 


 

크고 작은 사고가 이어지면서


 

원전 안전에 대한


 

관리 감독이 부실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원전에 대한


 

관리감독 권한을


 

지자체에도 부여해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한빛 1호기를 


 

폐쇄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김호 기자의 보돕니다.


 

 


 

 


 

   

 


 

  

한빛 1호기가


 

원자로 열출력이 제한치인 5%를 넘어 


 

18%까지 치솟으면서


 

수동정지된 것은 지난 10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재가동을 승인한 바로 다음날입니다. 


 

 


 

   

이 때문에 시민사회단체들은


 

원전 안전에 대한 관리감독을 맡는


 

원안위 역시 이번 사건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관리감독 실패 책임자를) 파면하라!" "파면하라! 파면하라! 파면하라!"


 

 


 

    특히 올 들어서만


 

한빛원전에서 정지와 화재 등


 

네 차례의


 

크고 작은 사고가 이어졌지만


 

원안위와 정부의 대처는 


 

안이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황대권 영광공동행동 대표>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도 감독과 규제에 실패하고, 한수원은 대한민국 산업 현장의 일반적인 안전불감증을 그대로 가지고 있고, "(1950)


 

 


 

    

전라남도의회도


 

기자회견을 열고,


 

원안위의 태만을 지적하며


 

한수원에 대한 규제와


 

감시 권한을 지방자치단체에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원안위는


 

한빛 1호기 가동 승인에 앞서 


 

사전 검사를 하고,


 

안전대책도 점검했다며


 

관리감독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음성변조)>


 

"제어봉 제어능력 측정 시험은 재가동 승인 이후에 진행되는 시험이기 때문에 그 전 단계(재가동 당시)에 확인할 수가 없는 시험이라고 봐야 합니다"(1:00)


 

 


 

   

한수원의 부실한 원전 운영과


 

원안위의 안이한 관리감독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한빛원전 폐쇄 주장까지 나오는 등


 

논란은 더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홉니다.


 

   


  • 원안위 부실 관리감독 논란…"지자체에도 권한을"
    • 입력 2019-05-22 20:34:12
    • 수정2019-05-22 22:59:05
    뉴스9(목포)

  


 

   한빛원전 수동 정지 사건 등 


 

크고 작은 사고가 이어지면서


 

원전 안전에 대한


 

관리 감독이 부실했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습니다.


 

   원전에 대한


 

관리감독 권한을


 

지자체에도 부여해야 한다는


 

주장과 함께, 한빛 1호기를 


 

폐쇄해야 한다는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김호 기자의 보돕니다.


 

 


 

 


 

   

 


 

  

한빛 1호기가


 

원자로 열출력이 제한치인 5%를 넘어 


 

18%까지 치솟으면서


 

수동정지된 것은 지난 10일.


 

    


 

    원자력안전위원회가  


 

재가동을 승인한 바로 다음날입니다. 


 

 


 

   

이 때문에 시민사회단체들은


 

원전 안전에 대한 관리감독을 맡는


 

원안위 역시 이번 사건의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관리감독 실패 책임자를) 파면하라!" "파면하라! 파면하라! 파면하라!"


 

 


 

    특히 올 들어서만


 

한빛원전에서 정지와 화재 등


 

네 차례의


 

크고 작은 사고가 이어졌지만


 

원안위와 정부의 대처는 


 

안이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황대권 영광공동행동 대표>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도 감독과 규제에 실패하고, 한수원은 대한민국 산업 현장의 일반적인 안전불감증을 그대로 가지고 있고, "(1950)


 

 


 

    

전라남도의회도


 

기자회견을 열고,


 

원안위의 태만을 지적하며


 

한수원에 대한 규제와


 

감시 권한을 지방자치단체에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원안위는


 

한빛 1호기 가동 승인에 앞서 


 

사전 검사를 하고,


 

안전대책도 점검했다며


 

관리감독에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입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음성변조)>


 

"제어봉 제어능력 측정 시험은 재가동 승인 이후에 진행되는 시험이기 때문에 그 전 단계(재가동 당시)에 확인할 수가 없는 시험이라고 봐야 합니다"(1:00)


 

 


 

   

한수원의 부실한 원전 운영과


 

원안위의 안이한 관리감독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아지는 가운데 


 

한빛원전 폐쇄 주장까지 나오는 등


 

논란은 더 확산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김홉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