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체스, 6이닝 7K 무실점…SK, 이틀 연속 LG 제압
입력 2019.05.22 (22:31) 연합뉴스
지난 주말 선두를 빼앗겼던 SK 와이번스가 LG 트윈스를 상대로 기운을 되찾았다.

SK는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경기에서 선발 앙헬 산체스의 호투를 발판삼아 LG를 2-0으로 물리쳤다.

3연패 뒤 2연승으로 분위기를 추스른 SK는 LG와 상대 전적에서도 5승 1패로 압도했다.

산체스와 케이시 켈리가 선발로 나서 팽팽한 투수전을 펼쳤으나 타선의 집중력에서 SK가 앞섰다.

1회 초 2사 만루의 기회를 놓친 SK는 3회 초 1사 후 실책으로 출루한 고종욱이 2루 도루에 성공하자 제이미 로맥이 중월 3루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7회에는 2사 후 좌중간 안타를 친 노수광이 다시 2루 도루에 성공하자 고종욱이 우중간 2루타로 불러들여 2-0으로 앞섰다.

산발 4안타에 그친 LG는 득점 기회조차 제대로 잡지 못해 4연패의 늪에 빠졌다.

SK 선발 산체스는 6이닝 동안 삼진 7개를 뽑으며 4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6승(2패)째를 올렸다.

SK는 산체스에 이어 7회 서진용, 8회 김태훈, 9회 하재훈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합작 완봉승을 거뒀다.

팀 타선에서는 고종욱이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첨병 역할을 했다.

이 경기 주심을 맡은 박기택 심판은 KBO리그 11번째로 2천 경기 출장을 달성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산체스, 6이닝 7K 무실점…SK, 이틀 연속 LG 제압
    • 입력 2019-05-22 22:31:04
    연합뉴스
지난 주말 선두를 빼앗겼던 SK 와이번스가 LG 트윈스를 상대로 기운을 되찾았다.

SK는 2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경기에서 선발 앙헬 산체스의 호투를 발판삼아 LG를 2-0으로 물리쳤다.

3연패 뒤 2연승으로 분위기를 추스른 SK는 LG와 상대 전적에서도 5승 1패로 압도했다.

산체스와 케이시 켈리가 선발로 나서 팽팽한 투수전을 펼쳤으나 타선의 집중력에서 SK가 앞섰다.

1회 초 2사 만루의 기회를 놓친 SK는 3회 초 1사 후 실책으로 출루한 고종욱이 2루 도루에 성공하자 제이미 로맥이 중월 3루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7회에는 2사 후 좌중간 안타를 친 노수광이 다시 2루 도루에 성공하자 고종욱이 우중간 2루타로 불러들여 2-0으로 앞섰다.

산발 4안타에 그친 LG는 득점 기회조차 제대로 잡지 못해 4연패의 늪에 빠졌다.

SK 선발 산체스는 6이닝 동안 삼진 7개를 뽑으며 4안타 무실점으로 막아 6승(2패)째를 올렸다.

SK는 산체스에 이어 7회 서진용, 8회 김태훈, 9회 하재훈이 차례로 마운드에 올라 합작 완봉승을 거뒀다.

팀 타선에서는 고종욱이 4타수 3안타, 1타점, 1득점으로 첨병 역할을 했다.

이 경기 주심을 맡은 박기택 심판은 KBO리그 11번째로 2천 경기 출장을 달성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