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급식비 11년째 동결... 영유아들만 피해
입력 2019.05.22 (22:53) 뉴스9(포항)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어린이집의 한 끼 식사와

2번의 간식에 들어가는

최소 금액이 11년 째

천7백45원에 머물러 있습니다.

그 동안 소비자 물가는

21%나 올랐는데

이를 반영하지 못하면서

영유아들이 먹는 음식의 질이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어린 아이들이 옹기종기 모여

점심을 먹고 있습니다.



이 한 끼의 점심에는

천 원 안팎의 재료비가 사용됩니다.



보건복지부가

어린이집의 한 끼 식사와

2번의 간식에 사용하는 예산,

최소 급간식비를 11년 동안

천7백45원으로 동결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어린이집들은

최소 급간식비 천7백45원에 맞춰

점심식사와 오전, 오후 간식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어린이집 측은

보건복지부의 이 같은 기준이

현장을 반영하지 못한다고 주장합니다.



물가와 인건비가 크게 올랐지만

최소 급간식비는 제자리다보니

교구비 등을 줄여서 급식이나 간식을

준비해야 하는 경우도 생기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덕선/어린이집 원장

"한창 성장하는 시기에 있는 어린이기 때문에 아이들이 충분히 먹이고 하려면 한 3천원 정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지난 2007년 처음 급간식비를 책정할 때

당시 물가보다 높게 설정했기 때문에

급간식비 동결이 적절했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민차영/보건복지부 보육사업기획과

"(11년 전 책정된 급간식비는) 평균적인 지출 비용이 아니라, 질 재고를 하기 위해 좀 높게 산정이 됐었다. 그러니까 (급간식비를) 올릴 필요가 없었던거죠 사실."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결국

물가 상승을 고려한

급간식비 기준을 다음 달까지

새로 마련하겠다고 밝힌 상황,



아이들에게 양질의 음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현실적인 급간식비 책정이

이뤄질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급식비 11년째 동결... 영유아들만 피해
    • 입력 2019-05-22 22:53:57
    뉴스9(포항)
[앵커멘트]

어린이집의 한 끼 식사와

2번의 간식에 들어가는

최소 금액이 11년 째

천7백45원에 머물러 있습니다.

그 동안 소비자 물가는

21%나 올랐는데

이를 반영하지 못하면서

영유아들이 먹는 음식의 질이

떨어질 수 밖에 없습니다.



박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어린 아이들이 옹기종기 모여

점심을 먹고 있습니다.



이 한 끼의 점심에는

천 원 안팎의 재료비가 사용됩니다.



보건복지부가

어린이집의 한 끼 식사와

2번의 간식에 사용하는 예산,

최소 급간식비를 11년 동안

천7백45원으로 동결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어린이집들은

최소 급간식비 천7백45원에 맞춰

점심식사와 오전, 오후 간식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어린이집 측은

보건복지부의 이 같은 기준이

현장을 반영하지 못한다고 주장합니다.



물가와 인건비가 크게 올랐지만

최소 급간식비는 제자리다보니

교구비 등을 줄여서 급식이나 간식을

준비해야 하는 경우도 생기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덕선/어린이집 원장

"한창 성장하는 시기에 있는 어린이기 때문에 아이들이 충분히 먹이고 하려면 한 3천원 정도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지난 2007년 처음 급간식비를 책정할 때

당시 물가보다 높게 설정했기 때문에

급간식비 동결이 적절했다는 입장입니다.



[녹취]

민차영/보건복지부 보육사업기획과

"(11년 전 책정된 급간식비는) 평균적인 지출 비용이 아니라, 질 재고를 하기 위해 좀 높게 산정이 됐었다. 그러니까 (급간식비를) 올릴 필요가 없었던거죠 사실."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결국

물가 상승을 고려한

급간식비 기준을 다음 달까지

새로 마련하겠다고 밝힌 상황,



아이들에게 양질의 음식을

제공할 수 있도록

현실적인 급간식비 책정이

이뤄질 지 주목됩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