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헬기 소음 피해.. 알고도 무시했나?
입력 2019.05.22 (23:21) 수정 2019.05.23 (09:21) 뉴스9(전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완주 이서면 주민들이
전주 항공대대의 군용 헬기 때문에
소음 피해가 심하다며,
운항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헬기가 다니는 노선을
주민과 사전 협의 없이 정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지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군용 헬기가
굉음을 내며 저공 비행을 합니다.

점점 민가에 접근하더니,
농삿일을 하는 밭 위로
지나갑니다.

"구호"

소음 피해를 견디다 못한
완주 이서면 주민들이
전주 항공대대 앞에 모였습니다.

마을을 지나가는 헬기 운항을
당장 멈추라는 겁니다.

김종진/완주군 이서면[인터뷰]
저희가 살 수 없을 정도로 삶의 질이 완전히 떨어져버렸어요.

전주 항공대대는 지난 1월,
전주시 도도동으로 옮겨가면서
헬기 노선을 새로 정했습니다.

그런데,
완주지역 10여 개 마을 위로,
헬기가 다니면서
천 명이 넘는 주민들이
소음 피해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노선을 정하면서
피해 당사자인 마을 주민이나 완주군과
사전 협의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윤수봉/완주군의원[인터뷰]
완주군민은 지난 3년 동안 항공노선이 이서면, 혁신도시를 경유한다는 것에 철저히 배제됐었습니다.

노선을 바꾸지 않고는
마땅한 해결책이 없는 상황.

전주시는
국방부와 협의해
해결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지만,
국방부는 전주시에
책임을 미루고 있습니다.

[녹취]전주시 관계자(음성변조)
군부대하고 협의를 해서 서로 좋은 방안을, 협의점을 찾아봐서..

[녹취]국방부 관계자(음성변조)
군사법 사업시행자라고 해서 이걸 시행한 게 전주시로 지정이 돼있습니다.

운항 고도를
3백미터에서 4백20미터로 높이고,
관제탑 역시 현행 노선에 맞춰 지어져
뾰족한 해법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 헬기 소음 피해.. 알고도 무시했나?
    • 입력 2019-05-22 23:21:31
    • 수정2019-05-23 09:21:35
    뉴스9(전주)
[앵커멘트]
완주 이서면 주민들이
전주 항공대대의 군용 헬기 때문에
소음 피해가 심하다며,
운항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헬기가 다니는 노선을
주민과 사전 협의 없이 정했다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이지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군용 헬기가
굉음을 내며 저공 비행을 합니다.

점점 민가에 접근하더니,
농삿일을 하는 밭 위로
지나갑니다.

"구호"

소음 피해를 견디다 못한
완주 이서면 주민들이
전주 항공대대 앞에 모였습니다.

마을을 지나가는 헬기 운항을
당장 멈추라는 겁니다.

김종진/완주군 이서면[인터뷰]
저희가 살 수 없을 정도로 삶의 질이 완전히 떨어져버렸어요.

전주 항공대대는 지난 1월,
전주시 도도동으로 옮겨가면서
헬기 노선을 새로 정했습니다.

그런데,
완주지역 10여 개 마을 위로,
헬기가 다니면서
천 명이 넘는 주민들이
소음 피해를 호소하고 있습니다.

노선을 정하면서
피해 당사자인 마을 주민이나 완주군과
사전 협의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윤수봉/완주군의원[인터뷰]
완주군민은 지난 3년 동안 항공노선이 이서면, 혁신도시를 경유한다는 것에 철저히 배제됐었습니다.

노선을 바꾸지 않고는
마땅한 해결책이 없는 상황.

전주시는
국방부와 협의해
해결 방안을 찾겠다는 입장이지만,
국방부는 전주시에
책임을 미루고 있습니다.

[녹취]전주시 관계자(음성변조)
군부대하고 협의를 해서 서로 좋은 방안을, 협의점을 찾아봐서..

[녹취]국방부 관계자(음성변조)
군사법 사업시행자라고 해서 이걸 시행한 게 전주시로 지정이 돼있습니다.

운항 고도를
3백미터에서 4백20미터로 높이고,
관제탑 역시 현행 노선에 맞춰 지어져
뾰족한 해법을 찾기는
쉽지 않아 보입니다.
KBS 뉴스 이지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