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① SK 하이닉스, 청주도심에 LNG 발전소 건립 시동...공론화 시간 부족
입력 2019.05.22 (19:40) 뉴스9(청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SK 하이닉스가

청주 도심에

LNG 발전소를 짓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돌입했습니다.

일주일전 정부에

환경영향평가 준비서를 제출했는데요

속전속결로

내년에 공사를 시작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먼저 구체적인 사업 내용을

한성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청주와 경기도 이천에

LNG 발전소 건립 방안을 발표한

SK 하이닉스의 구체적인

사업 윤곽이 드러났습니다.



KBS 취재결과

SK 하이닉스는

청주 테크노폴리스 3차 부지

5만여 제곱미터의 터에

570 메가와트 급

LNG 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주 지역난방공사

발전 용량의 두 배,

고리 원전 1기에

버금가는 발전 규모입니다.



SK 하이닉스는 지난 1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발전소 건립을 위한

환경영향평가 준비서를 제출했고

앞으로 두 달 안에

평가서 초안 작성과

주민설명회까지 끝낸다는 방침입니다.



또,

환경영향평가를 1년 안에 끝내고

당장 내년부터 공사를 시작해

2023년부터

가동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천에서

1년 넘게 끌어온

발전소 건립 작업을

청주에서는 불과 두 달 안에

매듭짓겠다는 겁니다.



SK 하이닉스는

"전력 안정화는

곧 회사의 생존과 결부된다"며

강한 추진 의지를 밝혔습니다.



하지만 도심 속

발전소 건립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청주에 예정된

LNG 발전소는

5천 세대의 대규모 주거단지와

불과 2km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주민들의 일상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가까운 거리입니다.



비슷한 규모의 발전소가 들어설

이천의 예정 부지는

도심 외곽인데도

거센 반발에 부딪히고 있습니다.



이천시주민[녹취]

"주민들한테는 전혀 홍보가 안되서 오늘 이자리가 이렇게 썰렁하게 됐습니다. (환경영향평가) 초안을 출력을 하려니까 일반인들은 출력도 못하게 되어 있습니다."



지역 환경단체에서도

이미 발전소 건립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어

SK 하이닉스의 속전속결 전략은

또 다른 갈등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 ① SK 하이닉스, 청주도심에 LNG 발전소 건립 시동...공론화 시간 부족
    • 입력 2019-05-23 01:00:26
    뉴스9(청주)
[앵커멘트]

SK 하이닉스가

청주 도심에

LNG 발전소를 짓기 위한

본격적인 행보에 돌입했습니다.

일주일전 정부에

환경영향평가 준비서를 제출했는데요

속전속결로

내년에 공사를 시작하겠다는 방침입니다.

먼저 구체적인 사업 내용을

한성원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청주와 경기도 이천에

LNG 발전소 건립 방안을 발표한

SK 하이닉스의 구체적인

사업 윤곽이 드러났습니다.



KBS 취재결과

SK 하이닉스는

청주 테크노폴리스 3차 부지

5만여 제곱미터의 터에

570 메가와트 급

LNG 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주 지역난방공사

발전 용량의 두 배,

고리 원전 1기에

버금가는 발전 규모입니다.



SK 하이닉스는 지난 15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발전소 건립을 위한

환경영향평가 준비서를 제출했고

앞으로 두 달 안에

평가서 초안 작성과

주민설명회까지 끝낸다는 방침입니다.



또,

환경영향평가를 1년 안에 끝내고

당장 내년부터 공사를 시작해

2023년부터

가동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천에서

1년 넘게 끌어온

발전소 건립 작업을

청주에서는 불과 두 달 안에

매듭짓겠다는 겁니다.



SK 하이닉스는

"전력 안정화는

곧 회사의 생존과 결부된다"며

강한 추진 의지를 밝혔습니다.



하지만 도심 속

발전소 건립에 반대하는 목소리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청주에 예정된

LNG 발전소는

5천 세대의 대규모 주거단지와

불과 2km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주민들의 일상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칠 수 있는 가까운 거리입니다.



비슷한 규모의 발전소가 들어설

이천의 예정 부지는

도심 외곽인데도

거센 반발에 부딪히고 있습니다.



이천시주민[녹취]

"주민들한테는 전혀 홍보가 안되서 오늘 이자리가 이렇게 썰렁하게 됐습니다. (환경영향평가) 초안을 출력을 하려니까 일반인들은 출력도 못하게 되어 있습니다."



지역 환경단체에서도

이미 발전소 건립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어

SK 하이닉스의 속전속결 전략은

또 다른 갈등을 예고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한성원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