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지 보수 기준 없는 건물 외장재…관리 사각
입력 2019.05.22 (21:10) 수정 2019.05.23 (10:05) 뉴스9(부산)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어제(21일) 부산대학교의 한 건물 외벽에서 외장재인 벽돌이 쏟아져 내려 밑에 있던 청소 노동자 1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건물의 경우 외장재가 떨어지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지만 점검이나 관리 기준이 아예 없어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보도에 신건 기자입니다.


 [리포트]

 쓰레기봉투를 든 60대 청소 노동자가 건물 모퉁이를 돌아 걸어갑니다. 잠시 뒤 이 건물 외벽 마감재인 벽돌 수백 개가 떨어지면서 바로 이 청소노동자가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사고가 난 건물 반대쪽에는 1층부터 5층까지 벽면을 따라 금이 크게 가 있습니다.

 이 대학의 또 다른 건물. 외부 계단 밑부분마다 금이 가 있고 지진이 날 경우 벽돌에 맞을 수 있다는 경고 표지판이 여기저기 붙어있습니다.

 지난해 안전점검에서 내진보강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받았는데 부산대에는 이런 건물이 20% 가까이 됩니다. 학생들은 불안감을 호소합니다.

 한지훈 / 부산대학교 학생 [인터뷰]
 "평소에는 설마 떨어지겠나 생각했는데 어제 사건도 그렇고 사진도 보니까 밑에 서 있으면 맞을 수도 있다는 생각도 들고 위험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벽돌 등 건물 외벽 마감재는 날씨와 습도의 영향을 받아, 시간이 지날수록 접착력이 약해집니다.

 하지만 건축법과 행정규칙에선 이런 외장재의 유지 보수에 관한 내용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부산시청 재난안전과 관계자[녹취]
 "외장재에 대해서 몇 년 주기로 검사해야 한다 이런 건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특히 노후 건물을 중심으로 외장재의 유지 보수에 대한 법적 기준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윤인준 / 부산건축사회 건축사[녹취]
 "건축물 유지관리 차원에서 강제성을 두고 어느 시점이 되면 검사를 해야겠다고 하는 것은 제도화나 법제화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건물 외장재가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건입니다.
  • 유지 보수 기준 없는 건물 외장재…관리 사각
    • 입력 2019-05-23 01:13:06
    • 수정2019-05-23 10:05:55
    뉴스9(부산)
[앵커멘트]

 어제(21일) 부산대학교의 한 건물 외벽에서 외장재인 벽돌이 쏟아져 내려 밑에 있던 청소 노동자 1명이 숨지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습니다.

 건물의 경우 외장재가 떨어지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지만 점검이나 관리 기준이 아예 없어 대책 마련이 시급합니다.

보도에 신건 기자입니다.


 [리포트]

 쓰레기봉투를 든 60대 청소 노동자가 건물 모퉁이를 돌아 걸어갑니다. 잠시 뒤 이 건물 외벽 마감재인 벽돌 수백 개가 떨어지면서 바로 이 청소노동자가 그 자리에서 숨졌습니다.

 사고가 난 건물 반대쪽에는 1층부터 5층까지 벽면을 따라 금이 크게 가 있습니다.

 이 대학의 또 다른 건물. 외부 계단 밑부분마다 금이 가 있고 지진이 날 경우 벽돌에 맞을 수 있다는 경고 표지판이 여기저기 붙어있습니다.

 지난해 안전점검에서 내진보강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받았는데 부산대에는 이런 건물이 20% 가까이 됩니다. 학생들은 불안감을 호소합니다.

 한지훈 / 부산대학교 학생 [인터뷰]
 "평소에는 설마 떨어지겠나 생각했는데 어제 사건도 그렇고 사진도 보니까 밑에 서 있으면 맞을 수도 있다는 생각도 들고 위험하다는 생각도 듭니다."

 벽돌 등 건물 외벽 마감재는 날씨와 습도의 영향을 받아, 시간이 지날수록 접착력이 약해집니다.

 하지만 건축법과 행정규칙에선 이런 외장재의 유지 보수에 관한 내용을 찾아볼 수 없습니다.

 부산시청 재난안전과 관계자[녹취]
 "외장재에 대해서 몇 년 주기로 검사해야 한다 이런 건 없습니다."

 전문가들은 특히 노후 건물을 중심으로 외장재의 유지 보수에 대한 법적 기준이 필요하다고 말합니다.

 윤인준 / 부산건축사회 건축사[녹취]
 "건축물 유지관리 차원에서 강제성을 두고 어느 시점이 되면 검사를 해야겠다고 하는 것은 제도화나 법제화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건물 외장재가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신건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