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권창훈 교체출전’ 디종, 툴루즈 꺾고 기사회생…승강PO 진출
입력 2019.05.25 (08:19) 수정 2019.05.25 (08:22) 연합뉴스
권창훈이 뛰는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1부리그) 디종이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역전승을 거두고 극적으로 승강 플레이오프(PO)에 진출했다.

디종은 25일(한국시간) 프랑스 디종의 스타드 가스통-제라르에서 열린 2018-2019 리그앙 38라운드 최종전에서 툴루즈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37라운드까지 승점 31로 19위에 그쳐 강등 위기에 몰렸던 디종은 최종전에서 이겨 18위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같은 시간 펼쳐진 경기에서 18위였던 캉(승점 33)은 보르도에 0-1로 패해 19위로 떨어졌고, 덕분에 한 계단 올라선 디종은 승강 PO를 통해 1부리그 잔류 여부를 다투게 됐다.

강등 위기에서 최종전에 나선 디종은 전반 33분 선제골을 내주면서 위기를 맞았다.

전반을 0-1로 뒤진 디종은 후반 13분 나임 슬리티가 동점골을 꽂으면서 기세를 올렸고, 마침내 후반 17분 웨슬리 사이드와 호흡을 맞춘 훌리오 타바레스의 역전골이 터지면서 경기를 뒤집었다.

벤치에서 대기하다 후반 27분 타바레스와 교체돼 경기에 나선 권창훈은 후반 30분 프리킥을 유도하는 등 적극적인 공격 가담으로 팀 승리를 지켰다.

디종은 2부리그 랑스와 홈앤드어웨이(5월 31일 홈·6월 3일 원정) 방식으로 승강 플레이오프를 펼쳐 1부리그 잔류에 도전한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권창훈 교체출전’ 디종, 툴루즈 꺾고 기사회생…승강PO 진출
    • 입력 2019-05-25 08:19:07
    • 수정2019-05-25 08:22:27
    연합뉴스
권창훈이 뛰는 프랑스 프로축구 리그앙(1부리그) 디종이 정규리그 최종전에서 역전승을 거두고 극적으로 승강 플레이오프(PO)에 진출했다.

디종은 25일(한국시간) 프랑스 디종의 스타드 가스통-제라르에서 열린 2018-2019 리그앙 38라운드 최종전에서 툴루즈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37라운드까지 승점 31로 19위에 그쳐 강등 위기에 몰렸던 디종은 최종전에서 이겨 18위로 정규리그를 마쳤다.

같은 시간 펼쳐진 경기에서 18위였던 캉(승점 33)은 보르도에 0-1로 패해 19위로 떨어졌고, 덕분에 한 계단 올라선 디종은 승강 PO를 통해 1부리그 잔류 여부를 다투게 됐다.

강등 위기에서 최종전에 나선 디종은 전반 33분 선제골을 내주면서 위기를 맞았다.

전반을 0-1로 뒤진 디종은 후반 13분 나임 슬리티가 동점골을 꽂으면서 기세를 올렸고, 마침내 후반 17분 웨슬리 사이드와 호흡을 맞춘 훌리오 타바레스의 역전골이 터지면서 경기를 뒤집었다.

벤치에서 대기하다 후반 27분 타바레스와 교체돼 경기에 나선 권창훈은 후반 30분 프리킥을 유도하는 등 적극적인 공격 가담으로 팀 승리를 지켰다.

디종은 2부리그 랑스와 홈앤드어웨이(5월 31일 홈·6월 3일 원정) 방식으로 승강 플레이오프를 펼쳐 1부리그 잔류에 도전한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