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요즘 북한은] 건설 현장 방송야회…조속한 완공 ‘독려’ 외
입력 2019.05.25 (08:03) 수정 2019.05.25 (08:55) 남북의 창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의 최근 소식을 알아보는 ‘요즘 북한은’입니다.

함경북도에는 30년 넘게 수력발전소 건설 공사가 계속 중인 곳이 있다고 합니다.

조속한 완공을 격려하기 위한 무대인‘방송야회’가 이곳에서 열렸다는데요.

그 현장으로 함께 가보시죠.

[리포트]

[조선중앙TV 방송원 : "여기 어랑천에서 새로운 영웅 신화를 창조해가고 있는 함경북도 안의 전체 일꾼들과 근로자들, 그리고 군인 건설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대규모 댐 건설 현장에서 방송 야회가 시작됐습니다. 일터를 찾아 공연 등으로 노동자들을 격려하는 프로그램인데요.

[노래 ‘우리의 내일이 말해줄 거야’ : "언 땅에 천막치고 발전소 세워 가네."]

[조선중앙TV 방송원 : "조선 군인 동지들 어서 일어서주십시오."]

모범 사례를 소개하고, 가족에게 받은 편지를 낭독하는가 하면 직접 지은 시도 발표합니다.

[라미/군인 : "투쟁의 노래 승리의 노래 높이 이 땅위에 거연히 솟아오르더니 발전소 언제(둑)가 솟아오른다."]

어랑천 발전소는 지난 1981년 김일성 주석의 지시로 건설을 시작했지만 여전히 공사 중입니다.

험준한 산악 지형은 물론 혹독한 기후까지 견뎌야 하는 난공사로 꼽히는 탓입니다.

[김충일/어랑천발전소 함경북도 청년돌격대려단 여단장 : "10월이어도 바람에 돌까지 날린다고 하여 그 지명을 창포라고 부르는 건설장의 대기 온도는 5도 이하로 떨어졌고 산골 물 또한 얼음장처럼 차가웠습니다."]

지난해 7월, 이곳을 찾은 김정은 위원장은 공사가 늦어지는데 격노해 책임자들을 질책했다는데요.

전력 생산은 김정은 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도 강조했던 만큼 방송에선 완공을 독려하는 노랫소리도 높았습니다.

[노래 ‘자력갱생 기치 높이 우리는 나간다’ : "백두의 혁명정신 떨치며 우리는 간다."]

메기 양식 박차…식량난 해결 노력

[앵커]

맛이 담백하고 단백질이 풍부한 메기는 북한이 선전하는 주요 식량 가운데 하나인데요.

일반 메기보다 성장이 빠르고 큰 열대 메기를 대규모로 기르는 모습을 조선중앙 TV가 소개했습니다.

북한의 메기 양식 현황, 한 번 살펴보시죠.

[리포트]

대형 실내 양어장에 들어서자 물고기로 가득한 수조가 눈에 띕니다.

[리정순/삼천메기공장 관리공 : "박수 치면 고기들이 온단 말입니다. 방송원 동지도 한번 쳐보십시오."]

박수 소리에 힘차게 헤엄쳐 모여드는 건, 바로 메기입니다.

[서윤철/삼천메기공장 작업반장 : "물이 튀니까 피하지 않습니까. 피하는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2017년 2월 20일 사료 줄 때 막 물이 이거보다 더 튀겼다 말입니다."]

이 공장에서는 지난해만 3천 톤 넘게 메기를 생산했다는데요.

인공 수정부터 치어 관리까지 새끼 메기를 다루는 손길이 조심스럽습니다.

[조광옥/삼천메기공장 관리공 : "(새끼 기르기가 힘들지 않습니까?) 사실 새끼 고기라고 하게 되면 어머니가 어린아이를 키우는 거나 맞먹는단 말입니다. 때로는 24시간 꼬박이 지켜야 하는 때가 많고..."]

오래 보관하기 위해 메기를 얼리기도 하는데요.

냉동된 메기가 어른 키보다 높이 쌓여 있습니다.

[박명국/삼천메기공장 작업반장 : "(김정은 위원장이) 이 냉동 메기들을 손수 손으로 만져보시면서 금괴를 쌓아놓은 것 같다고 마치 메기 금괴산을 쌓아놓은 것 같다는..."]

북한에서는 식량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토종 메기보다 크고 성장이 빠른 열대 메기를 선호한다고 합니다.

사료를 생산하는 공장을 따로 둘 정도로 메기 양식에 열을 올리는 모습입니다.

지금까지 ‘요즘 북한은’이었습니다.
  • [요즘 북한은] 건설 현장 방송야회…조속한 완공 ‘독려’ 외
    • 입력 2019-05-25 08:39:54
    • 수정2019-05-25 08:55:05
    남북의 창
[앵커]

북한의 최근 소식을 알아보는 ‘요즘 북한은’입니다.

함경북도에는 30년 넘게 수력발전소 건설 공사가 계속 중인 곳이 있다고 합니다.

조속한 완공을 격려하기 위한 무대인‘방송야회’가 이곳에서 열렸다는데요.

그 현장으로 함께 가보시죠.

[리포트]

[조선중앙TV 방송원 : "여기 어랑천에서 새로운 영웅 신화를 창조해가고 있는 함경북도 안의 전체 일꾼들과 근로자들, 그리고 군인 건설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대규모 댐 건설 현장에서 방송 야회가 시작됐습니다. 일터를 찾아 공연 등으로 노동자들을 격려하는 프로그램인데요.

[노래 ‘우리의 내일이 말해줄 거야’ : "언 땅에 천막치고 발전소 세워 가네."]

[조선중앙TV 방송원 : "조선 군인 동지들 어서 일어서주십시오."]

모범 사례를 소개하고, 가족에게 받은 편지를 낭독하는가 하면 직접 지은 시도 발표합니다.

[라미/군인 : "투쟁의 노래 승리의 노래 높이 이 땅위에 거연히 솟아오르더니 발전소 언제(둑)가 솟아오른다."]

어랑천 발전소는 지난 1981년 김일성 주석의 지시로 건설을 시작했지만 여전히 공사 중입니다.

험준한 산악 지형은 물론 혹독한 기후까지 견뎌야 하는 난공사로 꼽히는 탓입니다.

[김충일/어랑천발전소 함경북도 청년돌격대려단 여단장 : "10월이어도 바람에 돌까지 날린다고 하여 그 지명을 창포라고 부르는 건설장의 대기 온도는 5도 이하로 떨어졌고 산골 물 또한 얼음장처럼 차가웠습니다."]

지난해 7월, 이곳을 찾은 김정은 위원장은 공사가 늦어지는데 격노해 책임자들을 질책했다는데요.

전력 생산은 김정은 위원장이 올해 신년사에서도 강조했던 만큼 방송에선 완공을 독려하는 노랫소리도 높았습니다.

[노래 ‘자력갱생 기치 높이 우리는 나간다’ : "백두의 혁명정신 떨치며 우리는 간다."]

메기 양식 박차…식량난 해결 노력

[앵커]

맛이 담백하고 단백질이 풍부한 메기는 북한이 선전하는 주요 식량 가운데 하나인데요.

일반 메기보다 성장이 빠르고 큰 열대 메기를 대규모로 기르는 모습을 조선중앙 TV가 소개했습니다.

북한의 메기 양식 현황, 한 번 살펴보시죠.

[리포트]

대형 실내 양어장에 들어서자 물고기로 가득한 수조가 눈에 띕니다.

[리정순/삼천메기공장 관리공 : "박수 치면 고기들이 온단 말입니다. 방송원 동지도 한번 쳐보십시오."]

박수 소리에 힘차게 헤엄쳐 모여드는 건, 바로 메기입니다.

[서윤철/삼천메기공장 작업반장 : "물이 튀니까 피하지 않습니까. 피하는데. 경애하는 원수님께서 2017년 2월 20일 사료 줄 때 막 물이 이거보다 더 튀겼다 말입니다."]

이 공장에서는 지난해만 3천 톤 넘게 메기를 생산했다는데요.

인공 수정부터 치어 관리까지 새끼 메기를 다루는 손길이 조심스럽습니다.

[조광옥/삼천메기공장 관리공 : "(새끼 기르기가 힘들지 않습니까?) 사실 새끼 고기라고 하게 되면 어머니가 어린아이를 키우는 거나 맞먹는단 말입니다. 때로는 24시간 꼬박이 지켜야 하는 때가 많고..."]

오래 보관하기 위해 메기를 얼리기도 하는데요.

냉동된 메기가 어른 키보다 높이 쌓여 있습니다.

[박명국/삼천메기공장 작업반장 : "(김정은 위원장이) 이 냉동 메기들을 손수 손으로 만져보시면서 금괴를 쌓아놓은 것 같다고 마치 메기 금괴산을 쌓아놓은 것 같다는..."]

북한에서는 식량 자원으로 활용하기 위해 토종 메기보다 크고 성장이 빠른 열대 메기를 선호한다고 합니다.

사료를 생산하는 공장을 따로 둘 정도로 메기 양식에 열을 올리는 모습입니다.

지금까지 ‘요즘 북한은’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