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구의역 김 군 사망 3주기 추모 문화제 열려
입력 2019.05.25 (16:30) 수정 2019.05.25 (16:33) 사회
오는 28일 스크린도어 정비직원이던 '구의역 김 군'의 사망 사건 3주기를 앞둔 오늘(25일) 시민단체와 노동조합이 당시 사고 현장에 모여 고인의 넋을 달랬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 1번 출구에서 추모 문화제를 열고 홀로 스크린도어를 정비하다 숨진 고(故) 김 모(당시 19세)군을 추모했습니다.

이날 추모제에는 김 군처럼 작업 현장에서 일하다 세상을 떠난 산업재해 피해자들의 유가족 등 약 250여 명이 참석해 함께 고인을 기렸습니다. 참석자들은 김 군이 숨진 장소인 구의역 9-4 승강장에 국화를 헌화했습니다. 일반 시민들도 헌화에 참여하면서 구의역 승강장에 수십m짜리 줄이 만들어지기도 했습니다.

김 군의 생전 동료인 코레일PSD 노조의 임선재 씨는 추모 편지에서 "3년 전 네가 허망하게 세상을 떠난 이후 세상은 조금씩 변하고 있다"며 "이율·효율보다 생명·안전, 외주화·용역 아닌 정규직. 하지만 노력이 말로만 그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임 씨는 "너의 죽음을 기억하는 사람들, 노동자의 죽음에 제대로 된 책임을 묻는 사람들, 그런 사회를 만들고자 행동하는 사람들이 모여 함께 싸우다 보면 언젠가는 일하다 죽는 노동자가 없는 사회가 될 것"이라며 "다시는 청년 노동자들을 떠나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구의역 사고 후 스크린도어 사고가 2년 만에 70% 줄었지만, 지하철 현장을 벗어나 보면 사회에는 또 다른 청년들의 안타까운 죽음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작년 말 태안화력발전소 김용균 동지의 죽음 후 산업안전법이 개정됐지만, 또 다른 김 군의 죽음을 막을 법이 충분히 보강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산재사망·사회적 참사 유가족 모임인 '다시는'의 이상영 씨는 "구의역 사고를 보면서도 내 일이 아니기 때문에 괴로움을 느끼지 못했지만, 내 자식이 현장실습에서 기계에 깔려 죽는 모습을 보는 순간 이 아픔이 부모의 아픔이라는 걸 느꼈다"며 "이런 사고를 겪으면서도 정부, 특히 노동부는 변화가 없다"며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구의역 김 군 사망 3주기 추모 문화제 열려
    • 입력 2019-05-25 16:30:51
    • 수정2019-05-25 16:33:00
    사회
오는 28일 스크린도어 정비직원이던 '구의역 김 군'의 사망 사건 3주기를 앞둔 오늘(25일) 시민단체와 노동조합이 당시 사고 현장에 모여 고인의 넋을 달랬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는 이날 오후 서울 광진구 구의역 1번 출구에서 추모 문화제를 열고 홀로 스크린도어를 정비하다 숨진 고(故) 김 모(당시 19세)군을 추모했습니다.

이날 추모제에는 김 군처럼 작업 현장에서 일하다 세상을 떠난 산업재해 피해자들의 유가족 등 약 250여 명이 참석해 함께 고인을 기렸습니다. 참석자들은 김 군이 숨진 장소인 구의역 9-4 승강장에 국화를 헌화했습니다. 일반 시민들도 헌화에 참여하면서 구의역 승강장에 수십m짜리 줄이 만들어지기도 했습니다.

김 군의 생전 동료인 코레일PSD 노조의 임선재 씨는 추모 편지에서 "3년 전 네가 허망하게 세상을 떠난 이후 세상은 조금씩 변하고 있다"며 "이율·효율보다 생명·안전, 외주화·용역 아닌 정규직. 하지만 노력이 말로만 그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임 씨는 "너의 죽음을 기억하는 사람들, 노동자의 죽음에 제대로 된 책임을 묻는 사람들, 그런 사회를 만들고자 행동하는 사람들이 모여 함께 싸우다 보면 언젠가는 일하다 죽는 노동자가 없는 사회가 될 것"이라며 "다시는 청년 노동자들을 떠나보내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습니다.

최준식 공공운수노조 위원장은 "구의역 사고 후 스크린도어 사고가 2년 만에 70% 줄었지만, 지하철 현장을 벗어나 보면 사회에는 또 다른 청년들의 안타까운 죽음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최 위원장은 "작년 말 태안화력발전소 김용균 동지의 죽음 후 산업안전법이 개정됐지만, 또 다른 김 군의 죽음을 막을 법이 충분히 보강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산재사망·사회적 참사 유가족 모임인 '다시는'의 이상영 씨는 "구의역 사고를 보면서도 내 일이 아니기 때문에 괴로움을 느끼지 못했지만, 내 자식이 현장실습에서 기계에 깔려 죽는 모습을 보는 순간 이 아픔이 부모의 아픔이라는 걸 느꼈다"며 "이런 사고를 겪으면서도 정부, 특히 노동부는 변화가 없다"며 비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