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더위 날리고 모래작품 보고…해운대 해수욕장 찾은 시민들
입력 2019.05.25 (19:24) 수정 2019.05.25 (19:25) 포토뉴스

낮 최고 기온이 29도를 기록한 25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이 더위를 쫓으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해운대, 모래 조각 미술관으로 변신’
25일 오후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백사장에서 열린 '제15회 모래축제'를 찾은 시민들이 작품을 감상하고 있다
 
  • 더위 날리고 모래작품 보고…해운대 해수욕장 찾은 시민들
    • 입력 2019-05-25 19:24:23
    • 수정2019-05-25 19:25:35
    포토뉴스

낮 최고 기온이 29도를 기록한 25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이 더위를 쫓으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낮 최고 기온이 29도를 기록한 25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이 더위를 쫓으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낮 최고 기온이 29도를 기록한 25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이 더위를 쫓으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낮 최고 기온이 29도를 기록한 25일 오후 부산 해운대해수욕장 백사장이 더위를 쫓으려는 시민들로 붐비고 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