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군부, 오만해 유조선공격 배후 ‘이란’ 지목…이란 “파병하려 날조”
입력 2019.05.25 (19:49) 수정 2019.05.25 (19:51) 국제
미 군부가 24일 아랍에미리트(UAE)와 가까운 오만해에서 지난 12일(현지시간) 발생한 유조선 4척에 대한 공격 등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마이클 길데이 미 합동참모본부 작전국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유조선을 겨냥한 폭발물 공격과 바그다드에서 벌어진 로켓포 발사의 책임이 이란 혁명수비대에 있다고 상당히 확신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12일 오만해에서 사우디아라비아(2척), UAE(1척), 노르웨이(1척) 유조선을 겨냥한 공격이 벌어졌습니다.

인명피해나 기름 유출은 없었지만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긴장이 첨예해지는 예민한 상황에서 발생한 터라 공격 주체를 놓고 관심이 쏠렸습니다.

이어 14일에는 바그다드 정부 청사와 의사당, 외교 단지가 있는 그린존에 로켓포 1발이 떨어졌습니다. 낙하지점은 주바그다드 미 대사관과 약 1㎞ 거리입니다.

길데이 국장은 로켓포 공격의 주체로 이란 혁명수비대가 지원하는 이라크 내 무장조직을 지목했습니다.

그는 취재진에게 이란 혁명수비대가 이들 공격의 배후라는 구체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지만 "중동에서 입수한 정보와 증거에 근거했다"라며 "정부가 이 가운데 일부 정보를 공개하려고 한다는 말을 들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25일 오전 국영 IRNA 통신에 "미국이 군대를 중동에 더 파병하려고 날조한 주장을 편다"라며 "이는 매우 위험한 행태로, 반드시 맞서야 한다"라고 반박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美 군부, 오만해 유조선공격 배후 ‘이란’ 지목…이란 “파병하려 날조”
    • 입력 2019-05-25 19:49:30
    • 수정2019-05-25 19:51:07
    국제
미 군부가 24일 아랍에미리트(UAE)와 가까운 오만해에서 지난 12일(현지시간) 발생한 유조선 4척에 대한 공격 등의 배후로 이란을 지목했습니다.

AP통신에 따르면 마이클 길데이 미 합동참모본부 작전국장은 이날 기자들에게 "유조선을 겨냥한 폭발물 공격과 바그다드에서 벌어진 로켓포 발사의 책임이 이란 혁명수비대에 있다고 상당히 확신한다"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지난 12일 오만해에서 사우디아라비아(2척), UAE(1척), 노르웨이(1척) 유조선을 겨냥한 공격이 벌어졌습니다.

인명피해나 기름 유출은 없었지만 미국과 이란의 군사적 긴장이 첨예해지는 예민한 상황에서 발생한 터라 공격 주체를 놓고 관심이 쏠렸습니다.

이어 14일에는 바그다드 정부 청사와 의사당, 외교 단지가 있는 그린존에 로켓포 1발이 떨어졌습니다. 낙하지점은 주바그다드 미 대사관과 약 1㎞ 거리입니다.

길데이 국장은 로켓포 공격의 주체로 이란 혁명수비대가 지원하는 이라크 내 무장조직을 지목했습니다.

그는 취재진에게 이란 혁명수비대가 이들 공격의 배후라는 구체적인 증거는 제시하지 않았지만 "중동에서 입수한 정보와 증거에 근거했다"라며 "정부가 이 가운데 일부 정보를 공개하려고 한다는 말을 들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대해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25일 오전 국영 IRNA 통신에 "미국이 군대를 중동에 더 파병하려고 날조한 주장을 편다"라며 "이는 매우 위험한 행태로, 반드시 맞서야 한다"라고 반박했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