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스마트공장 만족도 높아..전문인력 양성은 과제
입력 2019.05.25 (22:44) 뉴스9(대구)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정부가

제조업 불황 극복을 위해 도입 중인

스마트공장이 중소기업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생산성 향상 등

작업환경 개선이 가장 큰 이유인데,

전문 관리인력 양성 등은

과제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동차 부속품을 제조하는

업체입니다.



2년 전 스마트공장을 도입해

쏠쏠한 재미를 보고 있습니다.



종전보다 불량률이 17% 감소했고

생산성은 13% 증가했습니다.



김현범/차부품 제조업체 상무[인터뷰]

"불량이 발생하는데 대해서 실시간으로 관리가 되기 때문에 매출 향상과 생산성 향상,불량 감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습니다."



스마트공장은

제조설비에 정보통신기술을 결합해

실시간 데이터 분석으로

최적의 생산조건을 만드는 체계입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최근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전국 중소기업 499개를 조사한 결과

86%가 만족한다고 답했습니다.



업종별로는

대구경북 주력 산업인

자동차 부품과 섬유화학 분야에서

만족도가 90% 이상으로 높았습니다.



만족 이유로는

불량률 감소 등 작업환경 개선이

64%로 가장 높았고, 낮은 기업부담금,

지원기관의 현장상담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중소기업의 50%인 3만 개에

스마트공장을 도입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스마트공장의

양적 팽창에 비해

사후 관리에 대한 정부 지원은

아직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스마트공장 도입 중소기업(음성변조)[녹취]

"(데이터 프로그램이)고장 났을 때 (수리)해줄 수 있어야 되는데 그 업체 아니면 그걸 만질 수가 없습니다. 암호를 해독할 수가 없어요. 그게(프로그램) 표준화가 먼저 돼야 된다 이 말이죠."



또 스마트공장을 운영할

체계적인 전문인력 육성도

보완 과제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이재민입니다.
  • 스마트공장 만족도 높아..전문인력 양성은 과제
    • 입력 2019-05-25 22:44:45
    뉴스9(대구)
[앵커멘트]

정부가

제조업 불황 극복을 위해 도입 중인

스마트공장이 중소기업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생산성 향상 등

작업환경 개선이 가장 큰 이유인데,

전문 관리인력 양성 등은

과제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재민 기자입니다.











[리포트]

자동차 부속품을 제조하는

업체입니다.



2년 전 스마트공장을 도입해

쏠쏠한 재미를 보고 있습니다.



종전보다 불량률이 17% 감소했고

생산성은 13% 증가했습니다.



김현범/차부품 제조업체 상무[인터뷰]

"불량이 발생하는데 대해서 실시간으로 관리가 되기 때문에 매출 향상과 생산성 향상,불량 감소에 크게 기여하고 있습니다."



스마트공장은

제조설비에 정보통신기술을 결합해

실시간 데이터 분석으로

최적의 생산조건을 만드는 체계입니다.



중소기업중앙회가 최근

스마트공장을 도입한

전국 중소기업 499개를 조사한 결과

86%가 만족한다고 답했습니다.



업종별로는

대구경북 주력 산업인

자동차 부품과 섬유화학 분야에서

만족도가 90% 이상으로 높았습니다.



만족 이유로는

불량률 감소 등 작업환경 개선이

64%로 가장 높았고, 낮은 기업부담금,

지원기관의 현장상담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정부는 오는 2022년까지

중소기업의 50%인 3만 개에

스마트공장을 도입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스마트공장의

양적 팽창에 비해

사후 관리에 대한 정부 지원은

아직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스마트공장 도입 중소기업(음성변조)[녹취]

"(데이터 프로그램이)고장 났을 때 (수리)해줄 수 있어야 되는데 그 업체 아니면 그걸 만질 수가 없습니다. 암호를 해독할 수가 없어요. 그게(프로그램) 표준화가 먼저 돼야 된다 이 말이죠."



또 스마트공장을 운영할

체계적인 전문인력 육성도

보완 과제로 지적되고 있습니다.

KBS뉴스 이재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