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해 축산물 수익성 악화…"사육비 증가 탓"
입력 2019.05.25 (11:30) 창원
지난해 육우를 제외하고
소·돼지·닭 등 모든 축산물의
수익성이 나빠졌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축산물생산비 조사'를 보면
닭고기 '육계' 한 마리 순수익은 121원으로
지난 2017년보다 18.9% 감소했고
비육돼지 마리당 순수익도
전년보다 43.9% 감소한 4만8천 원입니다.
또 한우번식우는
21만4천 원으로 8.7%,
젖소는 273만6천원으로 0.4% 줄었습니다.
통계청은 한우와 젖소 등은
사육비가 올라 수익성이 나빠졌다고 분석했습니다.
  • 지난해 축산물 수익성 악화…"사육비 증가 탓"
    • 입력 2019-05-27 09:01:55
    창원
지난해 육우를 제외하고
소·돼지·닭 등 모든 축산물의
수익성이 나빠졌습니다.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축산물생산비 조사'를 보면
닭고기 '육계' 한 마리 순수익은 121원으로
지난 2017년보다 18.9% 감소했고
비육돼지 마리당 순수익도
전년보다 43.9% 감소한 4만8천 원입니다.
또 한우번식우는
21만4천 원으로 8.7%,
젖소는 273만6천원으로 0.4% 줄었습니다.
통계청은 한우와 젖소 등은
사육비가 올라 수익성이 나빠졌다고 분석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