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국토교통기술대전 개최…자율주행차·무인비행기 미리 만난다
입력 2019.05.28 (06:01) 경제
자율주행차, 무인비행기 등 국토교통 분야의 최신기술을 미리 체험할 수 있는 '2019 국토교통 기술대전'이 열립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로 10번째를 맞는 국토교통기술대전을 29일부터 사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국토교통기술대전은 205개 기관의 전시를 포함해 산·학·연·관이 모두 참여하는 국내 최대의 국토교통과학기술 분야 행사입니다.

이번 행사는 수소경제·스마트시티·드론·자율차·스마트건설·제로에너지건축·데이터경제 등 7개 전시관으로 구성됩니다.

수소경제관에는 이동식 수소저장소, 수소연료 전지드론 등 수소 에너지 관련 기술이, 스마트건설관에는 무인굴삭기, 건축물 3D프린터 등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융합한 건설 자동화 기술이 전시됩니다.

무인자율주행관에는 자율주행차와 무인비행기 등 무인자율주행 기술이, 첨단인프라관에는 복층터널, 신형식 교량 원천기술 등 고부가가치 건설기술과 플랜트 분야 기술이, 교통물류혁신관에는 2층 전기버스, 트램 등 새 교통수단과 교통복지 기술이, 미래생활관에는 스마트홈 헬스케어 등 생활 환경을 바꿔줄 다양한 기술이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외에도 특별관으로 중소기업비즈관을 설치해 중소기업 개발 기술을 소개하고, 벤처캐피탈 투자설명회와 공공발주처와 중소기업간 상담회 등도 개최해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할 기회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지식포럼, 친환경 에너지·오일가스 플랜트 국제컨퍼런스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됩니다. 국토교통 빅데이터의 적극적 활용방안 모색을 위해 무박 2일(27시간) 동안 20개 팀(69명)이 치열한 두뇌싸움을 벌이는 '국토교통 빅데이터 해커톤' 행사도 함께 진행됩니다.

행사 주요 일정과 세부 프로그램, 체험행사 사전등록 정보 등은 공식 홈페이지(www.techfai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 국토교통기술대전 개최…자율주행차·무인비행기 미리 만난다
    • 입력 2019-05-28 06:01:22
    경제
자율주행차, 무인비행기 등 국토교통 분야의 최신기술을 미리 체험할 수 있는 '2019 국토교통 기술대전'이 열립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로 10번째를 맞는 국토교통기술대전을 29일부터 사흘간 일산 킨텍스에서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국토교통기술대전은 205개 기관의 전시를 포함해 산·학·연·관이 모두 참여하는 국내 최대의 국토교통과학기술 분야 행사입니다.

이번 행사는 수소경제·스마트시티·드론·자율차·스마트건설·제로에너지건축·데이터경제 등 7개 전시관으로 구성됩니다.

수소경제관에는 이동식 수소저장소, 수소연료 전지드론 등 수소 에너지 관련 기술이, 스마트건설관에는 무인굴삭기, 건축물 3D프린터 등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첨단기술을 융합한 건설 자동화 기술이 전시됩니다.

무인자율주행관에는 자율주행차와 무인비행기 등 무인자율주행 기술이, 첨단인프라관에는 복층터널, 신형식 교량 원천기술 등 고부가가치 건설기술과 플랜트 분야 기술이, 교통물류혁신관에는 2층 전기버스, 트램 등 새 교통수단과 교통복지 기술이, 미래생활관에는 스마트홈 헬스케어 등 생활 환경을 바꿔줄 다양한 기술이 선보일 예정입니다.

이외에도 특별관으로 중소기업비즈관을 설치해 중소기업 개발 기술을 소개하고, 벤처캐피탈 투자설명회와 공공발주처와 중소기업간 상담회 등도 개최해 실질적인 성과를 창출할 기회를 제공할 계획입니다.

국토교통지식포럼, 친환경 에너지·오일가스 플랜트 국제컨퍼런스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함께 진행됩니다. 국토교통 빅데이터의 적극적 활용방안 모색을 위해 무박 2일(27시간) 동안 20개 팀(69명)이 치열한 두뇌싸움을 벌이는 '국토교통 빅데이터 해커톤' 행사도 함께 진행됩니다.

행사 주요 일정과 세부 프로그램, 체험행사 사전등록 정보 등은 공식 홈페이지(www.techfair.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