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독일, 공공장소 ‘흉기 소지 금지’ 추진
입력 2019.05.28 (09:47) 수정 2019.05.28 (09:5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누군가 흉기에 찔렸다 하는 소식이 최근 자주 보도되고 있습니다.

독일 정부가 공공장소에선 아예 흉기를 소지할 수 없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헤센주 비스바덴.

경찰의 불시 검문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올해부터 이른바 '흉기 소지 금지 구역'으로 지정된 이곳에선 밤 9시부터 새벽 5시 사이엔 칼을 소지할 수 없습니다.

적발될 경우엔 벌금을 내야 합니다.

일부 연방주에서 실시 중인 이같은 조처에 긍정적인 반응이 나오자, 연방정부는 학교나 유치원, 열차역 등에서 길이 6cm 이상의 칼 소지를 금지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있습니다.

[피스토리우스/니더작센주 내무부장관 :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공공장소에서 위험한 칼을 소지하지 못하도록 하려는 겁니다. 다용도 주머니칼 같은 건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러나, 단속을 실시할 경찰 인력이 부족할 뿐더러 흉기 범죄에 대한 정확한 통계자료도 없다며, 실질적 단속 효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
  • 독일, 공공장소 ‘흉기 소지 금지’ 추진
    • 입력 2019-05-28 09:48:08
    • 수정2019-05-28 09:56:45
    930뉴스
[앵커]

누군가 흉기에 찔렸다 하는 소식이 최근 자주 보도되고 있습니다.

독일 정부가 공공장소에선 아예 흉기를 소지할 수 없도록 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헤센주 비스바덴.

경찰의 불시 검문이 이뤄지고 있습니다.

올해부터 이른바 '흉기 소지 금지 구역'으로 지정된 이곳에선 밤 9시부터 새벽 5시 사이엔 칼을 소지할 수 없습니다.

적발될 경우엔 벌금을 내야 합니다.

일부 연방주에서 실시 중인 이같은 조처에 긍정적인 반응이 나오자, 연방정부는 학교나 유치원, 열차역 등에서 길이 6cm 이상의 칼 소지를 금지하는 방안을 적극 추진하고 있습니다.

[피스토리우스/니더작센주 내무부장관 :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공공장소에서 위험한 칼을 소지하지 못하도록 하려는 겁니다. 다용도 주머니칼 같은 건 걱정하지 않아도 됩니다."]

그러나, 단속을 실시할 경찰 인력이 부족할 뿐더러 흉기 범죄에 대한 정확한 통계자료도 없다며, 실질적 단속 효과에 의문을 제기하는 목소리도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