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효성 방통위원장 “지상파 3사, 경영 혁신 필요”
입력 2019.05.28 (10:03) 수정 2019.05.28 (10:05) IT·과학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지상파 방송 3사 사장을 만나 경쟁력 제고와 경영혁신을 당부했습니다.

이효성 위원장은 오늘(28일) 양승동 KBS 사장과 최승호 MBC 사장, 박정훈 SBS 사장 등 방송 3사 사장단과 간담회를 열고, 지상파 방송사들의 시청률 하락, 지상파 광고 규모 감소에 따른 재정악화를 극복하기 위해선 고품질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경쟁력과 자체적인 경영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방송 3사 사장단은 광고 급감에 따른 회사별 대응방안을 설명하고 방통위가 광고규제를 개선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 위원장은 지난 4월 강원도 산불 당시 재난방송이 신속성과 신뢰성 측면에서 미흡했다고 지적하고, 재난 시 대피요령을 비롯한 실질적 정보 제공과 수어 재난방송 실시 등을 통해 충실한 재난방송을 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또 '질 좋은 콘텐츠 생산을 위해 양질의 근로 환경은 필수적"이라면서, 오는 7월부터 방송 3사에도 적용되는 주 52시간 근로제의 안착도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이효성 방통위원장 “지상파 3사, 경영 혁신 필요”
    • 입력 2019-05-28 10:03:08
    • 수정2019-05-28 10:05:51
    IT·과학
이효성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은 지상파 방송 3사 사장을 만나 경쟁력 제고와 경영혁신을 당부했습니다.

이효성 위원장은 오늘(28일) 양승동 KBS 사장과 최승호 MBC 사장, 박정훈 SBS 사장 등 방송 3사 사장단과 간담회를 열고, 지상파 방송사들의 시청률 하락, 지상파 광고 규모 감소에 따른 재정악화를 극복하기 위해선 고품질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는 경쟁력과 자체적인 경영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방송 3사 사장단은 광고 급감에 따른 회사별 대응방안을 설명하고 방통위가 광고규제를 개선해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이와 함께 이 위원장은 지난 4월 강원도 산불 당시 재난방송이 신속성과 신뢰성 측면에서 미흡했다고 지적하고, 재난 시 대피요령을 비롯한 실질적 정보 제공과 수어 재난방송 실시 등을 통해 충실한 재난방송을 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또 '질 좋은 콘텐츠 생산을 위해 양질의 근로 환경은 필수적"이라면서, 오는 7월부터 방송 3사에도 적용되는 주 52시간 근로제의 안착도 당부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