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신환 “국정원 총선개입 의혹 부를 심각한 사안…주의라도 줘야”
입력 2019.05.28 (10:26) 수정 2019.05.28 (10:27) 정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최근 비공개 만찬 회동을 한 것에 대해 "국정원의 총선개입 의혹을 부를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총선 10개월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국정원장이 여당의 총선 전략을 책임지는 대통령 최측근과 장시간 만난 건 국정원의 정치개입 시비를 자초하는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밝혔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정보기관 수장으로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지닌 서 원장은 어떤 성격의 만남이었고, 무슨 대화를 나눴는지 성실히 설명해야 한다"며 "청와대는 서 원장과 대통령 최측근인 양 원장의 부적절한 처신에 최소한 주의라도 주는 게 상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이어 "여권 전체의 태도가 몹시 오만불손하고 국민을 무시하고 있다"며 "서 원장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양 원장은 사적 만남이었으며 동석자가 있었다면서 동문서답을 내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도 사적인 만남에 할 말이 없다며 사안의 본질을 흐리고 책임을 회피하는 데 급급하다"며 "최순실에 휘둘리던 지난 정부, 지난 청와대와 다를 바 없는 행태에 어이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같은 당 이혜훈 의원도 "독대가 아니라도 문제가 있고, 독대라면 더 문제가 있다"며 "북한 문제를 총선 국면에서 어떻게 유리하게 활용할지 논의하지 않았겠냐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한국당이 국회 보이콧하는 상황이라 국회에 들어올 수 없다는 이유로 정보위를 열지 못했다"면서 "한시라도 빨리 정보위를 열어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의동 의원은 "일과 후 사적 만남이 아니라 금지된 만남을 가진 것"이라면서 "청와대는 서 원장과 양 원장을 물러나게 해서 국정원을 정치로부터 자유롭게 하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을 반드시 증명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 오신환 “국정원 총선개입 의혹 부를 심각한 사안…주의라도 줘야”
    • 입력 2019-05-28 10:26:28
    • 수정2019-05-28 10:27:44
    정치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더불어민주당 양정철 민주연구원장이 최근 비공개 만찬 회동을 한 것에 대해 "국정원의 총선개입 의혹을 부를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오늘(28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총선 10개월을 앞둔 민감한 시기에 국정원장이 여당의 총선 전략을 책임지는 대통령 최측근과 장시간 만난 건 국정원의 정치개입 시비를 자초하는 부적절한 처신"이라고 밝혔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정보기관 수장으로서 정치적 중립 의무를 지닌 서 원장은 어떤 성격의 만남이었고, 무슨 대화를 나눴는지 성실히 설명해야 한다"며 "청와대는 서 원장과 대통령 최측근인 양 원장의 부적절한 처신에 최소한 주의라도 주는 게 상식"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오 원내대표는 이어 "여권 전체의 태도가 몹시 오만불손하고 국민을 무시하고 있다"며 "서 원장은 모르쇠로 일관하고, 양 원장은 사적 만남이었으며 동석자가 있었다면서 동문서답을 내놓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청와대도 사적인 만남에 할 말이 없다며 사안의 본질을 흐리고 책임을 회피하는 데 급급하다"며 "최순실에 휘둘리던 지난 정부, 지난 청와대와 다를 바 없는 행태에 어이가 없다"고 밝혔습니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같은 당 이혜훈 의원도 "독대가 아니라도 문제가 있고, 독대라면 더 문제가 있다"며 "북한 문제를 총선 국면에서 어떻게 유리하게 활용할지 논의하지 않았겠냐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이 의원은 "한국당이 국회 보이콧하는 상황이라 국회에 들어올 수 없다는 이유로 정보위를 열지 못했다"면서 "한시라도 빨리 정보위를 열어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유의동 의원은 "일과 후 사적 만남이 아니라 금지된 만남을 가진 것"이라면서 "청와대는 서 원장과 양 원장을 물러나게 해서 국정원을 정치로부터 자유롭게 하겠다는 대통령의 약속을 반드시 증명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