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드론으로 하굣길·범죄 취약지역 순찰…경기 화성·제주 시범운영
입력 2019.05.28 (11:00) 수정 2019.05.28 (14:46) 경제
7월부터 드론으로 학생 하굣길·범죄 취약지역 순찰과 불법 주정차 관리 등을 할 수 있게 됩니다.

국토교통부는 2019년 드론 규제샌드박스(규제유예제도) 사업자 공모 결과, 경기도 화성시와 제주도를 드론 실증도시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는 산업단지가 밀집해 있는 화성시에 도심 내 불법 주정차 차량 계도·야간순찰, 폐기물업체 환경 모니터링, 공사현장 환경 모니터링, 산업단지 대기질 모니터링 등에 드론을 이용할 계획입니다.

제주도의 경우 드론을 이용해 올레길·영어교육도시 내 안심서비스, 해양환경 모니터링, 월동작물·소나무 재선충 모니터링을 할 예정입니다.

이들 지자체는 다음달 드론 비행 시범테스트를 거쳐 7월부터 본격 운용에 나섭니다. 국토부는 지자체에 각각 10억 원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외에도 기업대상 지정공모에는 10개 업체가, 도전적인 기술개발 중점의 자유공모에는 3개 업체가 선정됐는데, 국토부는 이들 업체에 각 1억 원에서 4억 6천여만 원을 지원해 드론 우수기술에 대한 실증을 확인하고 조기 상용화를 위한 규제개선도 추진할 예정입니다.
  • 드론으로 하굣길·범죄 취약지역 순찰…경기 화성·제주 시범운영
    • 입력 2019-05-28 11:00:09
    • 수정2019-05-28 14:46:55
    경제
7월부터 드론으로 학생 하굣길·범죄 취약지역 순찰과 불법 주정차 관리 등을 할 수 있게 됩니다.

국토교통부는 2019년 드론 규제샌드박스(규제유예제도) 사업자 공모 결과, 경기도 화성시와 제주도를 드론 실증도시로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경기도는 산업단지가 밀집해 있는 화성시에 도심 내 불법 주정차 차량 계도·야간순찰, 폐기물업체 환경 모니터링, 공사현장 환경 모니터링, 산업단지 대기질 모니터링 등에 드론을 이용할 계획입니다.

제주도의 경우 드론을 이용해 올레길·영어교육도시 내 안심서비스, 해양환경 모니터링, 월동작물·소나무 재선충 모니터링을 할 예정입니다.

이들 지자체는 다음달 드론 비행 시범테스트를 거쳐 7월부터 본격 운용에 나섭니다. 국토부는 지자체에 각각 10억 원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이외에도 기업대상 지정공모에는 10개 업체가, 도전적인 기술개발 중점의 자유공모에는 3개 업체가 선정됐는데, 국토부는 이들 업체에 각 1억 원에서 4억 6천여만 원을 지원해 드론 우수기술에 대한 실증을 확인하고 조기 상용화를 위한 규제개선도 추진할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