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자막뉴스] 중장년층 10명 중 4명, “노부모에 미혼자녀 이중부양”
입력 2019.05.28 (11:36) 자막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나이가 들어서도 상당 기간 부모나 자식을 돌봐야 하는 중장년층.

이들의 가족 부양 실태는 보건사회연구원의 실태 조사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45세에서 65세 미만 천 명을 조사한 결과, 40%가 이중 부양을 하고 있었습니다.

10명 중 4명이 25살 이상 미혼 성인 자녀와 노부모를 함께 부양하고 있는 겁니다.

소득이 많을수록 '이중부양' 비율도 높았습니다.

가구 소득이 300만 원 미만인 경우 이중부양 비율이 34%에 그쳤지만 800만 원 이상일 경우 56%로 치솟았습니다.

성별로 보면 여성 중장년층이 46%로 이중부양 비율이 남성보다 4% 포인트 정도 높았습니다.

가구를 책임진 중장년층이 미혼 성인 자녀나 노부모에게 지원한 현금은 한 달 평균 115만 원 정도.

거꾸로 자녀나 노부모가 중장년층에게 준 현금은 월평균 17만 원 정도로, 6배 넘는 차이가 나타났습니다.

[김유경/한국보건사회연구원 책임연구원: "본인의 노후를 준비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양쪽 세대의 이중부양으로 인해서 가계에 차지하는 비율이 크고, 그런 데다가 이들은 고용에서 밀려난 불안정한 세대라는 거죠. 경제적 부담이 상당히 크다라는 거죠."]

보건사회연구원은 가정을 책임진 중장년층이 고용 불안과 경제적 부양 스트레스에 노출되지 않도록 은퇴 연령을 상향하는 등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 [자막뉴스] 중장년층 10명 중 4명, “노부모에 미혼자녀 이중부양”
    • 입력 2019-05-28 11:36:58
    자막뉴스
나이가 들어서도 상당 기간 부모나 자식을 돌봐야 하는 중장년층.

이들의 가족 부양 실태는 보건사회연구원의 실태 조사에서도 고스란히 드러났습니다.

45세에서 65세 미만 천 명을 조사한 결과, 40%가 이중 부양을 하고 있었습니다.

10명 중 4명이 25살 이상 미혼 성인 자녀와 노부모를 함께 부양하고 있는 겁니다.

소득이 많을수록 '이중부양' 비율도 높았습니다.

가구 소득이 300만 원 미만인 경우 이중부양 비율이 34%에 그쳤지만 800만 원 이상일 경우 56%로 치솟았습니다.

성별로 보면 여성 중장년층이 46%로 이중부양 비율이 남성보다 4% 포인트 정도 높았습니다.

가구를 책임진 중장년층이 미혼 성인 자녀나 노부모에게 지원한 현금은 한 달 평균 115만 원 정도.

거꾸로 자녀나 노부모가 중장년층에게 준 현금은 월평균 17만 원 정도로, 6배 넘는 차이가 나타났습니다.

[김유경/한국보건사회연구원 책임연구원: "본인의 노후를 준비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양쪽 세대의 이중부양으로 인해서 가계에 차지하는 비율이 크고, 그런 데다가 이들은 고용에서 밀려난 불안정한 세대라는 거죠. 경제적 부담이 상당히 크다라는 거죠."]

보건사회연구원은 가정을 책임진 중장년층이 고용 불안과 경제적 부양 스트레스에 노출되지 않도록 은퇴 연령을 상향하는 등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이지은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