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외교 기밀 유출’ 논란
한국당, ‘강효상’ 논란에 외교부 책임 거론…“강경화 교체해야”
입력 2019.05.28 (11:47) 수정 2019.05.28 (11:48) 정치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공개한 데 따른 논란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외교부 책임을 거론하며 전방위 방어에 나섰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 여당이 자신들의 기밀 유출은 덮고, 적반하장으로 도 넘은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면서 "무능 외교 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양석 원내수석 부대표는 "조금 송구하지만 터질 것이 터졌다"면서, "단순한 기강 해이의 문제가 아니고 우리 외교가 당면한 무능 외교에 대한 외교부 내부 목소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과 일본 정상 간 긴밀한 동맹 과시와 대북문제에 대한 완전한 의견 일치를 봤다는 기사를 보면서 부럽기도 하고 우리의 고립·대립·무능 외교에 자괴감을 느낀다"면서 "이런 느낌은 단지 정치권이나 국민뿐 아니라, 외교관들도 같은 생각이 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단순하게 한국당 강효상 의원과 외교관의 기강해이, 기밀 누설로만 몰고 갈 것이 아니라 우리 외교가 쇄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인 한국당 김재경 의원은 "3급 국가기밀로 분류된 정상 간 통화가 전부 같은 가치를 갖는 것은 아닐 것"이라면서, "일본 가는 김에 들르겠다는 말이 사법처리 대상이 돼야 할 만한 국가기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지나친 정치공세"라고 말하고, "지나친 대북 우호 성향 등 우리 외교의 현주소를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는 것이 옳다"고 밝혔습니다.

정점식 의원은 "정부와 민주당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한 강 의원 발언을 범죄라고 호도하고 있지만, 이 정부는 집권 이후 국가기밀, 외교상 기밀누설을 반복적으로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이 현재 진행되는 강제징용재판 증언 내용이 한일관계에서 국익을 심하게 침해할 수 있는 기밀 사안이 있어서 비공개해 달라 요청했지만, 외교기밀문서가 공개됐다"고 밝혔습니다. 정 의원은 이어 "강효상 의원에 대한 고발을 취소하고 자신들의 외교기밀, 국가기밀 누설행위를 반성하고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 한국당, ‘강효상’ 논란에 외교부 책임 거론…“강경화 교체해야”
    • 입력 2019-05-28 11:47:29
    • 수정2019-05-28 11:48:08
    정치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이 한미 정상 통화 내용을 공개한 데 따른 논란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외교부 책임을 거론하며 전방위 방어에 나섰습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오늘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부 여당이 자신들의 기밀 유출은 덮고, 적반하장으로 도 넘은 정치공세를 하고 있다"면서 "무능 외교 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교체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정양석 원내수석 부대표는 "조금 송구하지만 터질 것이 터졌다"면서, "단순한 기강 해이의 문제가 아니고 우리 외교가 당면한 무능 외교에 대한 외교부 내부 목소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미국과 일본 정상 간 긴밀한 동맹 과시와 대북문제에 대한 완전한 의견 일치를 봤다는 기사를 보면서 부럽기도 하고 우리의 고립·대립·무능 외교에 자괴감을 느낀다"면서 "이런 느낌은 단지 정치권이나 국민뿐 아니라, 외교관들도 같은 생각이 들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정 원내수석부대표는 "단순하게 한국당 강효상 의원과 외교관의 기강해이, 기밀 누설로만 몰고 갈 것이 아니라 우리 외교가 쇄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인 한국당 김재경 의원은 "3급 국가기밀로 분류된 정상 간 통화가 전부 같은 가치를 갖는 것은 아닐 것"이라면서, "일본 가는 김에 들르겠다는 말이 사법처리 대상이 돼야 할 만한 국가기밀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지나친 정치공세"라고 말하고, "지나친 대북 우호 성향 등 우리 외교의 현주소를 되돌아보는 계기로 삼는 것이 옳다"고 밝혔습니다.

정점식 의원은 "정부와 민주당은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한 강 의원 발언을 범죄라고 호도하고 있지만, 이 정부는 집권 이후 국가기밀, 외교상 기밀누설을 반복적으로 자행하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윤병세 전 외교부 장관이 현재 진행되는 강제징용재판 증언 내용이 한일관계에서 국익을 심하게 침해할 수 있는 기밀 사안이 있어서 비공개해 달라 요청했지만, 외교기밀문서가 공개됐다"고 밝혔습니다. 정 의원은 이어 "강효상 의원에 대한 고발을 취소하고 자신들의 외교기밀, 국가기밀 누설행위를 반성하고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