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권위, 제주포럼서 한국사회 혐오차별 문제 진단
입력 2019.05.28 (12:01) 수정 2019.05.28 (13:25) 사회
올해 14회를 맞는 제주포럼에서 국가인권위원회가 한국사회의 혐오차별 문제를 진단하는 자리를 갖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오는 30일 오후 3시 20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아시아, 혐오와 차별을 넘어 포용과 공존의 사회로'라는 주제로 한국사회의 혐오차별 문제를 진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노르웨이 등 해외 국가들이 혐오차별에 대해 범정부 차원의 정책 수립과 대국민 인식개선 캠페인 등 적극적으로 대응한 사례 등을 듣고 한국사회가 나아갈 해법을 논의하는 자리입니다.

이번 프로그램은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반기문 제8대 유엔사무총장 영상축사, 세션 주관기관인 아셈노인인권정책센터 임홍재 원장의 환영사에 이어 △한국사회의 혐오차별 현상과 진단(이승현 연세대학교 강사), △일본의 혐오차별 실태와 대응(김창호 일본 변호사, 재일교포 3세), △노르웨이의 혐오차별 실태와 대응(프로데 술베르그 주한 노르웨이 대사) △난민 혐오차별에 대한 UN의 대응(프랭크 레무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대표대행) 순으로 발제가 진행됩니다.

인권위는 이번 논의를 통해 혐오차별 예방과 개선을 위해 정부뿐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 혐오차별 문제 해결을 위한 해법을 논의하고 자율규제의 실천을 시작하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14회를 맞는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은 내일(29일)부터 31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아시아 회복 탄력적 평화를 향하여: 협력과 소통'이라는 대주제로 진행됩니다.
  • 인권위, 제주포럼서 한국사회 혐오차별 문제 진단
    • 입력 2019-05-28 12:01:07
    • 수정2019-05-28 13:25:39
    사회
올해 14회를 맞는 제주포럼에서 국가인권위원회가 한국사회의 혐오차별 문제를 진단하는 자리를 갖습니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오는 30일 오후 3시 20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아시아, 혐오와 차별을 넘어 포용과 공존의 사회로'라는 주제로 한국사회의 혐오차별 문제를 진단한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노르웨이 등 해외 국가들이 혐오차별에 대해 범정부 차원의 정책 수립과 대국민 인식개선 캠페인 등 적극적으로 대응한 사례 등을 듣고 한국사회가 나아갈 해법을 논의하는 자리입니다.

이번 프로그램은 최영애 국가인권위원회 위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반기문 제8대 유엔사무총장 영상축사, 세션 주관기관인 아셈노인인권정책센터 임홍재 원장의 환영사에 이어 △한국사회의 혐오차별 현상과 진단(이승현 연세대학교 강사), △일본의 혐오차별 실태와 대응(김창호 일본 변호사, 재일교포 3세), △노르웨이의 혐오차별 실태와 대응(프로데 술베르그 주한 노르웨이 대사) △난민 혐오차별에 대한 UN의 대응(프랭크 레무스 유엔난민기구 한국대표부 대표대행) 순으로 발제가 진행됩니다.

인권위는 이번 논의를 통해 혐오차별 예방과 개선을 위해 정부뿐 아니라 다양한 영역에서 혐오차별 문제 해결을 위한 해법을 논의하고 자율규제의 실천을 시작하는 밑거름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올해 14회를 맞는 평화와 번영을 위한 제주포럼은 내일(29일)부터 31일까지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아시아 회복 탄력적 평화를 향하여: 협력과 소통'이라는 대주제로 진행됩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