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울고 있는 팬에게…‘90도 폴더’ 인사 건넨 축구선수
입력 2019.05.28 (14:28) 수정 2019.05.28 (14:33) 취재K
[사진 출처 : ‘비프로일레븐’ 유튜브 영상 캡처]

후반 92분. 정규 시간 90분이 지나고 추가 시간도 끝날 무렵 고양시민축구단이 페널티킥을 얻어 골망을 흔들었다.
키커로 나선 안명환 선수는 페널티킥을 성공한 뒤 자신들을 응원해주던 관중석으로 뛰어갔다. 관중석에는 단 한 명의 팬이 있었고 안 선수는 이 남성에게 달려가 허리를 90도로 굽혀 인사했다. 인사를 받은 이 고양팬은 연실 눈물을 훔치며 선수들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왜 이 남성은 텅 빈 관중석에 홀로 앉아 눈물을 흘린 걸까.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비프로일레븐 – bepro100'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궁금증이 풀린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지난 18일 강원 평창종합운동장에서 아마추어 축구리그인 ‘K3리그 베이직’평창FC와 고양시민구단의 축구 경기가 열리고 있었다.

영상 속에서 원정팀 고양을 응원하는 팬은 단 한 명. 하지만 이 팬은 열성적으로 팀을 응원하면서 홈팀 팬들의 응원에 뒤지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그의 열정적인 응원에 힘입어 고양은 전반 14분에 선취골을 넣으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하지만 후반전에 동점골을 내준 후 경기는 정규시간인 90분이 다 지나갔다.

앞서 고양은 이전 7경기에서 모두 패하며 승점 1점조차 따지 못하며 최하위에 머무르고 있었다. 이 때문에 고양은 선취골을 기록하며 앞서간 이 경기에서의 승리를 간절히 바랐다. 홀로 관중석에서 응원하던 이 팬도 같은 심정으로 팀에 성원을 보냈지만, 경기는 무승부로 끝날 가능성이 커 보였다. 그때 이 팬의 간절함이 하늘에 닿았는지 극적인 골이 터졌고 이 팬은 자신에게 고개를 숙인 선수를 보며 감동을 누르지 못하고 펑펑 눈물을 흘렸다. 그는 이어 계속해서 고양을 외치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결국, 경기는 고양이 2대1로 승리했고 팬은 선수들과 감격스러운 첫 승을 함께했다.

[사진 출처 : ‘비프로일레븐’ 유튜브 영상 캡처][사진 출처 : ‘비프로일레븐’ 유튜브 영상 캡처]

비록 관중은 한 명이었지만 열성적이고 간절하게 응원을 펼친 이 영상은 누리꾼들에게 큰 감동을 불러일으켰고, 오늘(28일) 오후 2시 기준 조회 수 5만 7,000여 회를 넘어서고 있다. 누리꾼들은 “너무 감동적이네요. 팬 대단하고 골 넣고 팬한테 달려가 폴더 인사하는 것도 감동스럽고 대단합니다”, “나도 울었잖아요”, “진짜 팬분도 선수도 너무 멋있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고양팀과 관중을 응원하고 있다.

영상에 소개된 화제의 주인공은 고양 골수팬 라대관(31)씨다. 라 씨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역전 골이 들어간 순간부터 울컥했다"며 "팀의 성적이 안 좋다. 그래서 경기에서 이길 때마다 거의 운다"고 말했다. 그는 "선수들이 개인적으로 저에게 고마워하고 있는데, 저도 똑같이 선수들에게 고맙다. 서로에게 감동을 많이 받는다"며 “앞으로 고양팀이 좋은 성적으로 상위리그에 올라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 울고 있는 팬에게…‘90도 폴더’ 인사 건넨 축구선수
    • 입력 2019-05-28 14:28:15
    • 수정2019-05-28 14:33:10
    취재K
[사진 출처 : ‘비프로일레븐’ 유튜브 영상 캡처]

후반 92분. 정규 시간 90분이 지나고 추가 시간도 끝날 무렵 고양시민축구단이 페널티킥을 얻어 골망을 흔들었다.
키커로 나선 안명환 선수는 페널티킥을 성공한 뒤 자신들을 응원해주던 관중석으로 뛰어갔다. 관중석에는 단 한 명의 팬이 있었고 안 선수는 이 남성에게 달려가 허리를 90도로 굽혀 인사했다. 인사를 받은 이 고양팬은 연실 눈물을 훔치며 선수들에게 격려의 박수를 보낸다.

왜 이 남성은 텅 빈 관중석에 홀로 앉아 눈물을 흘린 걸까.
지난 23일 유튜브 채널 '비프로일레븐 – bepro100'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궁금증이 풀린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지난 18일 강원 평창종합운동장에서 아마추어 축구리그인 ‘K3리그 베이직’평창FC와 고양시민구단의 축구 경기가 열리고 있었다.

영상 속에서 원정팀 고양을 응원하는 팬은 단 한 명. 하지만 이 팬은 열성적으로 팀을 응원하면서 홈팀 팬들의 응원에 뒤지지 않는 모습을 보였다. 그의 열정적인 응원에 힘입어 고양은 전반 14분에 선취골을 넣으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하지만 후반전에 동점골을 내준 후 경기는 정규시간인 90분이 다 지나갔다.

앞서 고양은 이전 7경기에서 모두 패하며 승점 1점조차 따지 못하며 최하위에 머무르고 있었다. 이 때문에 고양은 선취골을 기록하며 앞서간 이 경기에서의 승리를 간절히 바랐다. 홀로 관중석에서 응원하던 이 팬도 같은 심정으로 팀에 성원을 보냈지만, 경기는 무승부로 끝날 가능성이 커 보였다. 그때 이 팬의 간절함이 하늘에 닿았는지 극적인 골이 터졌고 이 팬은 자신에게 고개를 숙인 선수를 보며 감동을 누르지 못하고 펑펑 눈물을 흘렸다. 그는 이어 계속해서 고양을 외치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결국, 경기는 고양이 2대1로 승리했고 팬은 선수들과 감격스러운 첫 승을 함께했다.

[사진 출처 : ‘비프로일레븐’ 유튜브 영상 캡처][사진 출처 : ‘비프로일레븐’ 유튜브 영상 캡처]

비록 관중은 한 명이었지만 열성적이고 간절하게 응원을 펼친 이 영상은 누리꾼들에게 큰 감동을 불러일으켰고, 오늘(28일) 오후 2시 기준 조회 수 5만 7,000여 회를 넘어서고 있다. 누리꾼들은 “너무 감동적이네요. 팬 대단하고 골 넣고 팬한테 달려가 폴더 인사하는 것도 감동스럽고 대단합니다”, “나도 울었잖아요”, “진짜 팬분도 선수도 너무 멋있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고양팀과 관중을 응원하고 있다.

영상에 소개된 화제의 주인공은 고양 골수팬 라대관(31)씨다. 라 씨는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역전 골이 들어간 순간부터 울컥했다"며 "팀의 성적이 안 좋다. 그래서 경기에서 이길 때마다 거의 운다"고 말했다. 그는 "선수들이 개인적으로 저에게 고마워하고 있는데, 저도 똑같이 선수들에게 고맙다. 서로에게 감동을 많이 받는다"며 “앞으로 고양팀이 좋은 성적으로 상위리그에 올라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