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가상화폐 급등세에 정부 “시장 예의주시…엄정 단속”
입력 2019.05.28 (16:12) 수정 2019.05.28 (16:13) 경제
최근 가상통화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 관련해 정부가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오늘 기획재정부와 법무부, 금융위원회와 관계 부처 회의를 열고, 가상통화 시장 동향을 점검했습니다.

노 실장은 이 자리에서 "가상통화는 법정화폐가 아니며 어느 누구도 가치를 보장하지 않기 때문에 불법행위·투기적 수요, 국내외 규제환경 변화 등에 따라 가격이 큰 폭으로 변동하여 큰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 점에서 "가상통화 투자 등 일련의 행위는 자기책임하에 신중하게 결정할 필요가 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또 앞으로 정부는 시장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투자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며, 특히 시세상승에 편승한 사기·다단계 등 불법행위는 검·경 및 금융당국 등을 통해 엄정히 단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ICO(Initial Coin Offering) 조사결과와 국제동향 등을 고려해 자금세탁방지 등을 위해 국회에 계류되어 있는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되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정부도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 가상화폐 급등세에 정부 “시장 예의주시…엄정 단속”
    • 입력 2019-05-28 16:12:06
    • 수정2019-05-28 16:13:13
    경제
최근 가상통화 가격이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 관련해 정부가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노형욱 국무조정실장은 오늘 기획재정부와 법무부, 금융위원회와 관계 부처 회의를 열고, 가상통화 시장 동향을 점검했습니다.

노 실장은 이 자리에서 "가상통화는 법정화폐가 아니며 어느 누구도 가치를 보장하지 않기 때문에 불법행위·투기적 수요, 국내외 규제환경 변화 등에 따라 가격이 큰 폭으로 변동하여 큰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그런 점에서 "가상통화 투자 등 일련의 행위는 자기책임하에 신중하게 결정할 필요가 있음"을 다시 한번 강조했습니다.

또 앞으로 정부는 시장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투자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대응해 나갈 계획이며, 특히 시세상승에 편승한 사기·다단계 등 불법행위는 검·경 및 금융당국 등을 통해 엄정히 단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와 함께 ICO(Initial Coin Offering) 조사결과와 국제동향 등을 고려해 자금세탁방지 등을 위해 국회에 계류되어 있는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안이 조속히 통과되기를 바라며, 이를 위해 정부도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