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부 “가상통화 시장 예의주시…투자 신중해야”
입력 2019.05.28 (16:37) 수정 2019.05.28 (16:57) 정치
정부는 최근 가상통화 가격이 가파르게 오르는 것과 관련해, 가상통화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투자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해 가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28일)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기획재정부와 법무부, 금융위원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어, 가상통화 시장 동향을 점검했습니다.

정부는 특히 시세 상승에 편승한 사기나 다단계 등 불법 행위는 검·경과 금융당국 등을 통해 엄정히 단속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또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도 요구했습니다. 개정안은 가상화폐 거래소에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부과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노 실장은 회의에서 "가상통화는 법정화폐가 아니며 누구도 가치를 보장하지 않는다"며 "불법행위나 투기적 수요, 국내외 규제환경 변화 등에 따라 가격이 큰 폭으로 변동해 큰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 정부 “가상통화 시장 예의주시…투자 신중해야”
    • 입력 2019-05-28 16:37:42
    • 수정2019-05-28 16:57:07
    정치
정부는 최근 가상통화 가격이 가파르게 오르는 것과 관련해, 가상통화 시장 상황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투자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적으로 대응해 가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오늘(28일) 노형욱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기획재정부와 법무부, 금융위원회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열어, 가상통화 시장 동향을 점검했습니다.

정부는 특히 시세 상승에 편승한 사기나 다단계 등 불법 행위는 검·경과 금융당국 등을 통해 엄정히 단속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또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특정금융정보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도 요구했습니다. 개정안은 가상화폐 거래소에 자금세탁방지 의무를 부과하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노 실장은 회의에서 "가상통화는 법정화폐가 아니며 누구도 가치를 보장하지 않는다"며 "불법행위나 투기적 수요, 국내외 규제환경 변화 등에 따라 가격이 큰 폭으로 변동해 큰 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