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당 민평련 “한국당, 5·18 망언 징계·왜곡처벌법 처리 협력하라”
입력 2019.05.28 (18:27) 수정 2019.05.28 (18:50) 정치
더불어민주당의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소속 의원들이 오늘(28일) 자유한국당에 5·18 망언 의원들을 징계하고 5·18 역사왜곡처벌법 처리에 협력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우원식·소병훈·오영훈·송갑석·김정호 의원 등 민평련 소속 의원들은 오늘(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훼손하고 왜곡하며 민주주의 헌정질서를 부정한 5·18 망언 국회의원 3인을 조속히 징계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이어 "여야 4당의 합의로 발의된 5·18 역사왜곡처벌법이 한국당의 국회 등원 거부로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헌법정신을 왜곡하는 망언이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즉각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5·18의 진상을 규명해 줄 마지막 열쇠인 진상조사규명위원회 역시 8개월이 지나도록 한국당의 방해로 출범조차 못 하고 있다"며 "한국당은 진상규명조사위가 본연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위원 추천을 비롯한 모든 사항에 진정성 있는 태도로 협력하라"고 밝혔습니다.

민평련은 고(故) 김근태 상임고문 계열 의원들이 중심이 된 모임으로 이날 성명서에는 현역의원 등 모두 30명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민주당 민평련 “한국당, 5·18 망언 징계·왜곡처벌법 처리 협력하라”
    • 입력 2019-05-28 18:27:17
    • 수정2019-05-28 18:50:11
    정치
더불어민주당의 민주평화국민연대(민평련) 소속 의원들이 오늘(28일) 자유한국당에 5·18 망언 의원들을 징계하고 5·18 역사왜곡처벌법 처리에 협력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우원식·소병훈·오영훈·송갑석·김정호 의원 등 민평련 소속 의원들은 오늘(28일)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 성명을 발표하고 "한국당은 5·18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가치를 훼손하고 왜곡하며 민주주의 헌정질서를 부정한 5·18 망언 국회의원 3인을 조속히 징계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이어 "여야 4당의 합의로 발의된 5·18 역사왜곡처벌법이 한국당의 국회 등원 거부로 한 발짝도 못 나가고 있다"며 "대한민국의 민주주의와 헌법정신을 왜곡하는 망언이 더 이상 반복되지 않도록 즉각 5·18 역사왜곡처벌법 제정에 협조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5·18의 진상을 규명해 줄 마지막 열쇠인 진상조사규명위원회 역시 8개월이 지나도록 한국당의 방해로 출범조차 못 하고 있다"며 "한국당은 진상규명조사위가 본연의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위원 추천을 비롯한 모든 사항에 진정성 있는 태도로 협력하라"고 밝혔습니다.

민평련은 고(故) 김근태 상임고문 계열 의원들이 중심이 된 모임으로 이날 성명서에는 현역의원 등 모두 30명이 이름을 올렸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