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기업형 슈퍼마켓 결국 진출...골목 잠식 우려 현실화 되나?
입력 2019.05.28 (20:06) 수정 2019.05.28 (23:41) 뉴스9(제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한 차례 개점이 유보된
이마트 노브랜드 제주 아라점이
예정대로 개점할 전망입니다.
기업형슈퍼마켓의 진출로
골목상권과의 상생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해졌습니다.
김가람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기업형 슈퍼마켓의
제주 진출이 결국 현실화됐습니다.

골목상권 침해라며
중소상인들이
이마트 노브랜드 아라점에 대한
사업조정을 신청했지만,
제주도는 조정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상생 협력법상
개업에 드는 비용의 51% 이상을
대기업에서 부담해야 하는 기준에
못 미쳤다는 겁니다.

지역 중소상인들은
주변 상권의 피해 사례를 조사한 뒤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추가로 입점하면,
불매 운동을 벌이겠다는 계획입니다.

전계하/수퍼마켓 협동조합[인터뷰]
"영세업체가 취급하는 품목도 계속 입점이 될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그래서 주변 상권에 슈퍼뿐만 아니고 영세업체들도 많은 타격이 있을 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제주도도
골목상권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가맹점주와 판매품목,
의무휴업일을 조율하고 있지만
법적 구속력이 없다는 게 한계입니다.

추가 출점에 대비해
기업형 슈퍼마켓 개설이 까다로운
전통상업보존구역을 확대하는
법령 개정을 정부에 건의한 이유입니다.

가맹점 형태로 사업조정을
피하는 사례가
전국에서 이어지는 만큼
중앙 정치권도 문제 제기에 나섰습니다.

정동영/민주평화당 대표[인터뷰]
"(상생협력법 시행규칙을) 즉각 개정할 것을 요구합니다. 이것은 국회를 거칠 필요도 없어요. 국회 상생법정신을 받들어서 장관이 명령하면 되는 일입니다."

기업형 슈퍼마켓 진출에 따른
골목상권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상생 방안 마련이 시급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 기업형 슈퍼마켓 결국 진출...골목 잠식 우려 현실화 되나?
    • 입력 2019-05-28 20:06:17
    • 수정2019-05-28 23:41:17
    뉴스9(제주)
[앵커멘트]
한 차례 개점이 유보된
이마트 노브랜드 제주 아라점이
예정대로 개점할 전망입니다.
기업형슈퍼마켓의 진출로
골목상권과의 상생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해졌습니다.
김가람 기자의 보돕니다.

[리포트]
기업형 슈퍼마켓의
제주 진출이 결국 현실화됐습니다.

골목상권 침해라며
중소상인들이
이마트 노브랜드 아라점에 대한
사업조정을 신청했지만,
제주도는 조정 대상이
아니라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상생 협력법상
개업에 드는 비용의 51% 이상을
대기업에서 부담해야 하는 기준에
못 미쳤다는 겁니다.

지역 중소상인들은
주변 상권의 피해 사례를 조사한 뒤
대응 방안을 모색하는 한편,
추가로 입점하면,
불매 운동을 벌이겠다는 계획입니다.

전계하/수퍼마켓 협동조합[인터뷰]
"영세업체가 취급하는 품목도 계속 입점이 될 것으로 판단이 됩니다. 그래서 주변 상권에 슈퍼뿐만 아니고 영세업체들도 많은 타격이 있을 거라고 생각을 합니다."

제주도도
골목상권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가맹점주와 판매품목,
의무휴업일을 조율하고 있지만
법적 구속력이 없다는 게 한계입니다.

추가 출점에 대비해
기업형 슈퍼마켓 개설이 까다로운
전통상업보존구역을 확대하는
법령 개정을 정부에 건의한 이유입니다.

가맹점 형태로 사업조정을
피하는 사례가
전국에서 이어지는 만큼
중앙 정치권도 문제 제기에 나섰습니다.

정동영/민주평화당 대표[인터뷰]
"(상생협력법 시행규칙을) 즉각 개정할 것을 요구합니다. 이것은 국회를 거칠 필요도 없어요. 국회 상생법정신을 받들어서 장관이 명령하면 되는 일입니다."

기업형 슈퍼마켓 진출에 따른
골목상권의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상생 방안 마련이 시급해졌습니다.
KBS 뉴스 김가람입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