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국 돌며 금품 훔친 '뚜벅이 도둑'...4년 만에 붙잡혀
입력 2019.05.28 (21:48) 수정 2019.05.28 (22:58) 뉴스9(충주)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멘트]
청주를 비롯해
전국을 돌며
수십 차례에 걸쳐
금품을 훔친 30대가
검거됐습니다.
무려 4년이 넘도록
수사망을 피해 다녔는데
교묘한 수법에
피해자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했습니다.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밤늦은 시간
노래방을 찾은 남성 손님

음료수를 사러 간 종업원이
자리를 비운 사이
계산대를 뒤지기 시작합니다.

인기척에 놀라
황급히 자리를 피했다가
그리고는 다시 금고에서
현금을 꺼내 달아납니다.

이 남성은 지난달
청주의 한 노래방에서도
똑같은 수법으로
현금 50만 원을 훔쳤습니다.

일부러 엉뚱한 주문으로
종업원이 자리를 비우게
만드는 것입니다.

노래방 주인 [녹취]
"(심부름하고 가게로 돌아와)손님 방문을 열어보니 손님이 없었어요. 그래서 이상하다 생각하고 계산대에 앉아서 금고를 열었더니, 그날 현금 50만 원이 없어졌어요."

결국, 경찰에
덜미가 잡힌 이 남성은 37살 A 씨.

전국 31개 경찰서가
수사에 나섰지만, A 씨는
4년 넘게 추적을 피해왔습니다.

휴대전화나 카드 등을
일절 사용하지 않고 도망 다닌,
이른바 '뚜벅이'
도둑이었기 때문입니다.

이동 경로를 파악할 단서는
CCTV가 전부였습니다.

A 씨는
이렇게 수사망을 피해
전국을 돌며
무려 50여 차례에 걸쳐
3,500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찬희/청주 상당경찰서 강력4팀장[인터뷰]
"(범인은) 추적할 수 있는 수사 단서는 하나도 남기지 않고, 단지 남는 건 CCTV 영상뿐…. 도주 경로에 대해 많이 분석하고 파악(해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상습 절도 혐의로 구속해
검찰로 송치하고
여죄가 있는지
계속 수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
  • 전국 돌며 금품 훔친 '뚜벅이 도둑'...4년 만에 붙잡혀
    • 입력 2019-05-28 21:48:21
    • 수정2019-05-28 22:58:48
    뉴스9(충주)
[앵커멘트]
청주를 비롯해
전국을 돌며
수십 차례에 걸쳐
금품을 훔친 30대가
검거됐습니다.
무려 4년이 넘도록
수사망을 피해 다녔는데
교묘한 수법에
피해자들은
속수무책으로 당했습니다.

이유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밤늦은 시간
노래방을 찾은 남성 손님

음료수를 사러 간 종업원이
자리를 비운 사이
계산대를 뒤지기 시작합니다.

인기척에 놀라
황급히 자리를 피했다가
그리고는 다시 금고에서
현금을 꺼내 달아납니다.

이 남성은 지난달
청주의 한 노래방에서도
똑같은 수법으로
현금 50만 원을 훔쳤습니다.

일부러 엉뚱한 주문으로
종업원이 자리를 비우게
만드는 것입니다.

노래방 주인 [녹취]
"(심부름하고 가게로 돌아와)손님 방문을 열어보니 손님이 없었어요. 그래서 이상하다 생각하고 계산대에 앉아서 금고를 열었더니, 그날 현금 50만 원이 없어졌어요."

결국, 경찰에
덜미가 잡힌 이 남성은 37살 A 씨.

전국 31개 경찰서가
수사에 나섰지만, A 씨는
4년 넘게 추적을 피해왔습니다.

휴대전화나 카드 등을
일절 사용하지 않고 도망 다닌,
이른바 '뚜벅이'
도둑이었기 때문입니다.

이동 경로를 파악할 단서는
CCTV가 전부였습니다.

A 씨는
이렇게 수사망을 피해
전국을 돌며
무려 50여 차례에 걸쳐
3,500여만 원 상당의 금품을
훔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찬희/청주 상당경찰서 강력4팀장[인터뷰]
"(범인은) 추적할 수 있는 수사 단서는 하나도 남기지 않고, 단지 남는 건 CCTV 영상뿐…. 도주 경로에 대해 많이 분석하고 파악(해 검거했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상습 절도 혐의로 구속해
검찰로 송치하고
여죄가 있는지
계속 수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유진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