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中과 평평한 운동장 추구”…유럽서 ‘화웨이 제재’ 동참 압박
입력 2019.06.04 (00:18) 수정 2019.06.04 (00:29) 국제
미국이 유럽의 동맹국들을 상대로 '화웨이 제재 전선' 동참을 요구하며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유럽을 순방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현지시각 3일 스테프 블로크 네덜란드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 미국은 수십 년간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 끝에 중국과 "평평한 운동장"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 미국과 서구 기업들이 서구 시장에 중국 기업들이 진입할 때 받는 처우와 같은 방식으로 대우받지 못하는 데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외국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 진출할 때 공산당에 정보를 제출해야만 하는 건 '열린 무역'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5세대 통신망 구축과 관련한 안보 위협을 언급하며, 유럽 동맹국에 화웨이에 대한 제재 움직임에 합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의 동맹들과 파트너들, 우방들이 공통의 안보 이익을 위험에 빠트리거나 민감한 정보 공유 능력을 제약할 그 어떤 일도 하지 않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블로크 장관은 "전문가팀이 5G 통신망 경매와 관련해 안전 관련 고려사항들을 들여다보고 있다"면서도 안보 관련 결정에 대해서는 모든 나라가 스스로 내려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 美 “中과 평평한 운동장 추구”…유럽서 ‘화웨이 제재’ 동참 압박
    • 입력 2019-06-04 00:18:15
    • 수정2019-06-04 00:29:53
    국제
미국이 유럽의 동맹국들을 상대로 '화웨이 제재 전선' 동참을 요구하며 중국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유럽을 순방 중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현지시각 3일 스테프 블로크 네덜란드 외교장관과의 회담에서 미국은 수십 년간의 불공정한 무역 관행 끝에 중국과 "평평한 운동장"을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중국 시장에 진출하는 미국과 서구 기업들이 서구 시장에 중국 기업들이 진입할 때 받는 처우와 같은 방식으로 대우받지 못하는 데 대해 매우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외국 기업들이 중국 시장에 진출할 때 공산당에 정보를 제출해야만 하는 건 '열린 무역'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또 5세대 통신망 구축과 관련한 안보 위협을 언급하며, 유럽 동맹국에 화웨이에 대한 제재 움직임에 합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의 동맹들과 파트너들, 우방들이 공통의 안보 이익을 위험에 빠트리거나 민감한 정보 공유 능력을 제약할 그 어떤 일도 하지 않을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블로크 장관은 "전문가팀이 5G 통신망 경매와 관련해 안전 관련 고려사항들을 들여다보고 있다"면서도 안보 관련 결정에 대해서는 모든 나라가 스스로 내려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