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릭@지구촌] 진흙 도랑 헤치며…스릴만점 ‘트랙터 레이스’
입력 2019.06.04 (06:49) 수정 2019.06.04 (06: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클릭 지구촌>입니다.

농업용 트랙터들이 펼치는 스릴만점, 이색 레이스 대회가 러시아에서 열렸습니다.

[리포트]

경기 시작을 알리는 대포 소리와 함께 경주용 자동차 대신 농업용 트랙터들이 검은 연기를 내뿜으며 거침없는 질주를 시작합니다.

이곳은 러시아 남서부 '로스토프'주에서 개최된 트랙터 레이스 대회입니다.

해마다 러시아 전역에서 수십 년 경력의 트랙터 운전사와 농기계 회사 직원들이 모여 치열한 승부를 펼치는데요.

대회 참가자들은 최대 시속 100km까지 달릴 수 있게 개조된 트랙터를 타고, 진흙 도랑과 건초더미로 조성된 10km 경주 구간을 완주해야 합니다.

올해는 33명의 참가자가 도전장을 던졌고, 트랙터들이 선사하는 박진감을 맛보기 위해 수만 명의 관중이 몰렸습니다.
  • [클릭@지구촌] 진흙 도랑 헤치며…스릴만점 ‘트랙터 레이스’
    • 입력 2019-06-04 06:50:42
    • 수정2019-06-04 06:56:12
    뉴스광장 1부
[앵커]

<클릭 지구촌>입니다.

농업용 트랙터들이 펼치는 스릴만점, 이색 레이스 대회가 러시아에서 열렸습니다.

[리포트]

경기 시작을 알리는 대포 소리와 함께 경주용 자동차 대신 농업용 트랙터들이 검은 연기를 내뿜으며 거침없는 질주를 시작합니다.

이곳은 러시아 남서부 '로스토프'주에서 개최된 트랙터 레이스 대회입니다.

해마다 러시아 전역에서 수십 년 경력의 트랙터 운전사와 농기계 회사 직원들이 모여 치열한 승부를 펼치는데요.

대회 참가자들은 최대 시속 100km까지 달릴 수 있게 개조된 트랙터를 타고, 진흙 도랑과 건초더미로 조성된 10km 경주 구간을 완주해야 합니다.

올해는 33명의 참가자가 도전장을 던졌고, 트랙터들이 선사하는 박진감을 맛보기 위해 수만 명의 관중이 몰렸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