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문 대통령, 추경 처리 7번째 촉구…순방 전 여야정 회동?
입력 2019.06.04 (07:17) 수정 2019.06.04 (08:19)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6조 7천억 원 규모의 정부 추경안이 제출된 지 오늘로 40일을 넘었습니다.

6월 국회 개회 여부를 놓고 여야가 여전히 타협점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 정상화와 추경안의 신속한 처리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6월 들어 처음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 회의.

국회 정상화와 추경 처리를 거듭 당부했습니다.

추경안을 낸 지 40일째, 7번째 요청입니다.

언급 분량은 적었지만 메시지는 단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올해 들어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단 3일 열렸을 뿐이고, 4월 이후 민생 법안이 단 한 건도 처리되지 못했습니다."]

미중 무역 갈등 등 세계 경제 여건이 악화되는 상황, 경제를 걱정할 수록 빨리 국회를 열어 추경안을 심사해달라고 했습니다.

경제가 어렵다고 말만 하지 말고 제 역할을 해달라는 주문입니다.

앞서 제안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와 여야 대표 회동과 관련해서는 오는 9일 전 만남을 희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며칠 후면 북유럽 3개국 순방이 예정돼 있습니다. 최소한 그 이전에 대화와 협력의 정치가 복원되고 국회가 정상화되길 기대합니다."]

선거제와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안건 처리 문제를 놓고 '합의처리'를 약속하라는 한국당과 '합의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민주당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는 상황.

청와대 관계자는 "최근 야당이 대통령 발언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데 그런 민감함은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을 향해야 한다"며 야당의 협조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9일 출국해 16일 귀국합니다.

이 때까지도 국회가 열리지 않으면 추경안의 마중물 효과가 거의 사라질 것이라는 회의론마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 문 대통령, 추경 처리 7번째 촉구…순방 전 여야정 회동?
    • 입력 2019-06-04 07:33:15
    • 수정2019-06-04 08:19:08
    뉴스광장
[앵커]

6조 7천억 원 규모의 정부 추경안이 제출된 지 오늘로 40일을 넘었습니다.

6월 국회 개회 여부를 놓고 여야가 여전히 타협점을 찾지 못하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국회 정상화와 추경안의 신속한 처리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보도에 이병도 기자입니다.

[리포트]

6월 들어 처음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보좌관 회의.

국회 정상화와 추경 처리를 거듭 당부했습니다.

추경안을 낸 지 40일째, 7번째 요청입니다.

언급 분량은 적었지만 메시지는 단호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올해 들어 법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는 단 3일 열렸을 뿐이고, 4월 이후 민생 법안이 단 한 건도 처리되지 못했습니다."]

미중 무역 갈등 등 세계 경제 여건이 악화되는 상황, 경제를 걱정할 수록 빨리 국회를 열어 추경안을 심사해달라고 했습니다.

경제가 어렵다고 말만 하지 말고 제 역할을 해달라는 주문입니다.

앞서 제안한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와 여야 대표 회동과 관련해서는 오는 9일 전 만남을 희망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 : 며칠 후면 북유럽 3개국 순방이 예정돼 있습니다. 최소한 그 이전에 대화와 협력의 정치가 복원되고 국회가 정상화되길 기대합니다."]

선거제와 공수처법 등 패스트트랙 안건 처리 문제를 놓고 '합의처리'를 약속하라는 한국당과 '합의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민주당간 이견이 좁혀지지 않는 상황.

청와대 관계자는 "최근 야당이 대통령 발언에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데 그런 민감함은 대통령이 아니라 국민을 향해야 한다"며 야당의 협조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9일 출국해 16일 귀국합니다.

이 때까지도 국회가 열리지 않으면 추경안의 마중물 효과가 거의 사라질 것이라는 회의론마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병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