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전업 투자자문사 작년 순이익 73억 원에 그쳐…92.6% 감소
입력 2019.06.04 (08:52) 수정 2019.06.04 (08:53) 경제
지난해 전업 투자자문사의 순이익이 전년의 10분의 1에도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오늘(4일) 전업 투자자문사의 2018 사업연도(2018년 4월∼2019년 3월) 순이익은 73억 원으로, 전년 985억 원보다 92.6%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3월 말 2,440선을 웃돌던 코스피가 올해 3월 2,150선 아래로 떨어지면서 고유재산 운용이익이 급감한 영향이 컸습니다.

지난해 고유재산 운용이익은 245억 원으로 전년 1천147억 원보다 78.6% 줄었습니다.

또 수수료 수익도 일임계약의 감소로 전년보다 7.9% 감소한 972억 원에 머물렀습니다.

이에 따라 전업 투자자문사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3%로 전년(17.0%)보다 15.7%포인트나 떨어졌습니다.

전업 투자자문사 184개사 중 40.8%인 75곳은 흑자를 낸 반면 59.2%인 109개사는 적자를 기록해 적자회사 비율이 전년보다 16.3%포인트 높아졌습니다.

특히 이익 상위 10개사의 당기순이익이 274억 원으로, 업계 전체 순이익을 크게 초과해 이익 쏠림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업 투자자문사의 수는 184개사로 작년 3월 말의 175개사보다 9곳이 늘었습니다. 1년 사이에 14곳이 폐업하고 5곳이 전문사모집한투자업자로 전환했으나 27곳이 신설되고 1개사는 집합투자업에서 자문사로 전환한 데 따른 것입니다.

임직원 수는 1천211명으로 1년 전보다 17명 증가했습니다.

금감원은 "변동성이 큰 고유재산 운용실적 의존도가 커지고 투자자문사간 경쟁이 심해져 순이익이 감소하는 추세"라며 "수익 기반이 취약한 중소 투자자문사의 운용자산 추이와 재무상황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전업 투자자문사 작년 순이익 73억 원에 그쳐…92.6% 감소
    • 입력 2019-06-04 08:52:31
    • 수정2019-06-04 08:53:39
    경제
지난해 전업 투자자문사의 순이익이 전년의 10분의 1에도 못 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은 오늘(4일) 전업 투자자문사의 2018 사업연도(2018년 4월∼2019년 3월) 순이익은 73억 원으로, 전년 985억 원보다 92.6% 감소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3월 말 2,440선을 웃돌던 코스피가 올해 3월 2,150선 아래로 떨어지면서 고유재산 운용이익이 급감한 영향이 컸습니다.

지난해 고유재산 운용이익은 245억 원으로 전년 1천147억 원보다 78.6% 줄었습니다.

또 수수료 수익도 일임계약의 감소로 전년보다 7.9% 감소한 972억 원에 머물렀습니다.

이에 따라 전업 투자자문사의 자기자본이익률(ROE)은 1.3%로 전년(17.0%)보다 15.7%포인트나 떨어졌습니다.

전업 투자자문사 184개사 중 40.8%인 75곳은 흑자를 낸 반면 59.2%인 109개사는 적자를 기록해 적자회사 비율이 전년보다 16.3%포인트 높아졌습니다.

특히 이익 상위 10개사의 당기순이익이 274억 원으로, 업계 전체 순이익을 크게 초과해 이익 쏠림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전업 투자자문사의 수는 184개사로 작년 3월 말의 175개사보다 9곳이 늘었습니다. 1년 사이에 14곳이 폐업하고 5곳이 전문사모집한투자업자로 전환했으나 27곳이 신설되고 1개사는 집합투자업에서 자문사로 전환한 데 따른 것입니다.

임직원 수는 1천211명으로 1년 전보다 17명 증가했습니다.

금감원은 "변동성이 큰 고유재산 운용실적 의존도가 커지고 투자자문사간 경쟁이 심해져 순이익이 감소하는 추세"라며 "수익 기반이 취약한 중소 투자자문사의 운용자산 추이와 재무상황 등을 면밀히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